> 전체

사회 초년생 건강 '빨간불'

잦은 야근과 부서 회식에 '골골'
30대 남성.20대 여성 흡연·고위험 음주율 높아
운동량·영양섭취도 부족
우리나라 30대 남성과 20대 여성은 다른 연령대보다 술ㆍ담배를 많이 하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 초년생인 이들은 야근과 회식이 많은 우리나라 직장문화의 영향을 받으면서 건강이 나빠진 것으로 분석된다. 또 성인 4명 중 1명은 고혈압, 10명 중 1명은 당뇨를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젊은 층 건강관리 부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복지부가 지난해 전국 3,840가구의 만 1세 이상 1만명을 대상으로 건강검진과 건강설문ㆍ영양파악 등을 종합한 것으로 지난 1998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조사 결과 특히 30대 남성과 20대 여성의 부실한 건강관리가 두드러졌다. 30대 남성의 경우 흡연율은 54.8%로 성인남자 흡연율 평균(43.7%)보다 11.1%포인트 높았다. 또 한 번에 7잔(여성은 5잔) 이상의 술을 주 2회 이상 마시는 고위험 음주율은 25.4%, 최근 일주일간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을 하지 않은 신체활동 부족률 52.5%, 체질량지수(BMI) 25 이상의 비만 유병률 40.6%, 에너지ㆍ지방 과잉 섭취율 14.5%로 모두 전체 성인남자보다 높았다.

20대 여성의 경우 흡연율(13.6%), 고위험 음주율(9.2%), 스트레스 인지율(45.5%)이 전체 성인여자보다 높았고 영양부족(24.8%), 에너지ㆍ지방 과잉(7.9%) 등의 문제도 안고 있었다.

이처럼 다른 연령대에 비해 30대 남성과 20대 여성의 건강관리에 문제가 드러난 것에 대해 질병관리본부의 한 관계자는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연령대로 우리나라 직장문화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국민 건강 수준을 높이기 위해 회사 내 건강생활 실천 분위기를 확산하도록 정부와 기업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각 부문별로 흡연율의 경우 남성은 20대(19세 포함) 41.5%에서 30대 54.8%로 훌쩍 뛰어오른 뒤 40대(49.5%), 50대(41.8%), 60대(26.9%) 순으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줄어들었다. 남성 전체 흡연율은 1998년 66.3%에서 지난해 43.7%로 크게 낮아진 반면 같은 기간 여성은 6.5%에서 7.9%로 상승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남성 흡연자의 하루 평균 흡연량은 16개비, 여성은 8개비였다.

20대 여성 영양섭취 부족

고위험 음주율은 남성 가운데 40대가 27.8%로 가장 높았고 30대(25.4%)와 50대(24.5%)가 뒤따랐다. 여성은 20대가 최고치를 보였으며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음주율이 떨어졌다.

영양섭취 부족자 비율은 남성 평균이 7.8%인 데 비해 여성은 두 배가 넘는 16.1%에 달했고 여성 중에서도 20대와 70대가 각각 24.8%, 21.5%로 평균을 훨씬 웃돌았다. 20대 여성이 상대적으로 다이어트를 많이 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만 19세 이상 성인 3명 중 1명은 비만이고 만 30세 이상 성인 4명 중 1명은 고혈압, 10명 중 1명은 당뇨를 앓았다.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2008년 10.9%에서 지난해 14.5%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지금까지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내년 중 건강행태와 만성질환 간의 인과관계에 대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