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30대 기업 총수 일가 주식 자산 증감

이건희 회장 가족 주식 증가액 최고
30대 그룹 총수 및 가족 주식 자산… 20조서 49조로 폭증
이건희·정몽구 회장 1·2위… 현대·한진·동양 등 줄어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30대그룹 총수 가족의 주식자산이 5년 동안 약 30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당시 20조원 수준이었지만 최근 49조원으로 2.5배 가까이 폭증했다. 특히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주식 증가액은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20조원서 49조원으로

최근 재벌닷컴이 총수가 있는 30대그룹 총수 및 직계가족 119명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를 지난 12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총 49조1,66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08년 같은 시점의 20조1,780억원보다 143.7%, 금액으로는 28조9,880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는 1,103.82에서 1,967.93으로 78.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총수 가족의 주식자산 증가율이 2배 가까이 되는 셈이다.

한국은행이 집계한 한국 1인당 국민소득이 2008년 1만9,161달러에서 올해 2만4,044달러(예상치)로 25.5%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재벌 총수가족의 주식자산 증가율은 6배나 더 높다.

  •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20명 증가…10명은 감소

조사 결과 주식자산 증가액이 가장 큰 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가족(3명)이었다. 이 회장 가족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2008년 2조2,820억원에서 올해 13조8,710억원으로 11조5,890억원 증가해 5년 동안 주식자산이 6배 넘게 늘었다.

이 회장 가족의 주식자산이 급증한 건 2010년 삼성생명이 신규 상장한 데다 가족 지분이 많은 삼성전자 주가가 46만5,000원에서 141만원으로 3배나 상승하는 등 계열사 주가 급등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가족(5명)의 주식자산도 5년 사이 4배 이상 불어났다. 정 회장 가족은 현대자동차 주가가 4만2,000원에서 23만으로 5배 이상 급등하는 등 계열사 주가가 초강세를 보이면서 주식가치가 2조2,810억원에서 9조7,830억원으로 7조5,020억원이 증가했다.

특히 이건희 회장 가족과 정몽구 회장 가족의 주식자산 증가액은 19조910억원에 달했다. 30대 재벌그룹 총수 가족 전체 증가액의 절반이 훨씬 넘는 65.9%를 차지했다.

  • 왼쪽부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이서현 제일모직 부사장.
이어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 가족(6명)이 1조9,260억원, 최태원 SK그룹 회장 가족(2명)이 1조6,360억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가족(3명)이 1조1,050억원의 증가액을 기록했다.

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가족(4명)이 9,670억원, 이재현 CJ그룹 회장 가족(3명)이 9,450억원, 구본무 LG그룹 회장 가족(5명)이 7,150억원,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가족(4명)이 6,050억원, 정몽진 KCC그룹 회장 가족(4명)이 5,470억원의 순으로 증가액이 많았다.

이밖에 장형진 영풍그룹 회장 가족(5명)이 5,800억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가족(5명)이 3,990억원,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 가족(5명)이 3,100억원, 정몽준 새누리당 국회의원(1명)이 2,990억원,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가족(4명) 1,990억원의 증가액을 각각 기록했다.

반면 재벌그룹 총수 가족의 주식자산이 줄어든 곳도 10곳있었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가족(5명)은 2,350억원에서 1,290억원으로 5년 전보다 45.1% 감소하면서 1,060억원이 허공에 증발했고,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가족(3명)도 1,020억원이 감소했다.

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가족(4명)이 760억원, 김영대 대성산업 회장 가족(5명)이 700억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가족(5명)이 680억원, 이수영 OCI그룹 회장 가족(5명)이 640억원 각각 줄었다.

  •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경영난으로 일선 경영에서 물러난 강덕수 STX그룹 회장의 주식자산은 850억원에서 110억원으로 87.1% 감소했다. 또 그룹해체에 들어간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 가족(6명)은 510억원에서 30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개인별 이건희 회장 1위

한편 개인별로는 이건희 회장이 1조3,880억원에서 올해 11조1,590억원으로 9조7,710억원이 늘어나 증가액 1위였다. 또 정몽구 회장이 5조240억원, 정의선 부회장이 2조4,690억원, 최태원 회장이 1조6,340억원,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 1조230억원으로 1조원 이상 증가했다.

이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9,660억원), 이재현 CJ그룹 회장(9,240억원), 신동주 일본롯데 부사장(8,950억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940억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6,060억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5,240억원) 등의 순으로 증가액이 많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