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대기업 법인세 비용 대공개

실적 크게 감소, 법인세는 제자리
효성과 OCI, 코오롱글로벌 등 대기업들이 세무조사로 8,000억원이 넘는 '법인세 폭탄'을 맞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대다수 대기업의 실적이 전년보다 크게 감소했다. 하지만 법인세는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세전 순이익 14.4% 급락

최근 재벌닷컴이 상장사 매출 100대 기업(금융 및 보험사 제외)의 2013 회계연도 개별 기준 법인세 비용을 집계한 결과 12조3,483억원으로 전년도의 12조3,487억원과 비교해 0.04%(4억원) 감소했다.

반면 조사대상 100대 기업의 지난해 세전 순이익은 50조6,998억원을 기록해 전년의 59조2,046억원보다 14.4%가 급락했다.

이와 관련해 재벌닷컴 관계자는 "대기업 실적부진에도 법인세 규모가 전년 수준을 유지한 것은 국세청의 고강도 세무조사에 따른 대규모 세금추징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7개 기업 8천억원대 법인세 추징

실제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매출 100대 기업 가운데 효성을 비롯해 OCI, 코오롱글로벌, KT&G, 코웨이, 풍산, 포스코 등 7개 기업이 지난해 8,101억원의 법인세를 추징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세청의 전방위 세무조사를 받은 효성은 4,016억원의 법인세를 추징당해 가장 많았다. 이런 대규모 법인세 추징으로 효성의 2013 회계연도 법인세 비용은 전년의 609억원보다 7배가 넘는 4,541억원에 달했으며, 이로 인해 당기순손실 규모도 3,239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OCI가 3,000억원에 육박하는 법인세를 추징 당했다. OCI는 계열사인 (주)디씨알이 물적분할과 관련해 이연법인세(1,871억원)와 가산세(1,094억원) 등 2,965억원의 추징금을 부과받으면서 법인세 비용이 전년의 59억원에서 1,201억원으로 급증했다.

코오롱글로벌과 KT&G도 지난해 세무조사로 5백억원 안팎의 법인세 폭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오롱글로벌은 지난해 법인세 및 부가가치세에 대한 세무조사 결과 523억원(주민세 포함)의 세금을 추징받아 760억원의 당기 순손실을 기록했고, KT&G도 세무조사로 467억원의 추징금을 부과받았다.

이밖에 코웨이(58억원)와 풍산(49억원), 포스코(28억원) 등도 추징금이 법인세 비용에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포스코는 현재 고강도 세무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올해 추가적인 법인세 추징금 부과가 예상된다.

삼성전자 법인세 6조원 최고

한편 상장사 매출 100대 기업의 회사별 2013 회계연도 법인세를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는 6조2,877억원의 법인세 비용을 기록해 전년의 3조3,493억원보다 무려 87.7% 급증하면서 최고액을 기록했다.

이어 현대자동차는 젼 년보다 3.2% 증가한 1조1,418억원으로 2위을 차지했고, 현대모비스가 5,942억원, 효성이 4,541억원, 포스코가 4,027억원, 기아자동차가 3,315억원, SK텔레콤이 3,106억원의 순으로 법인세 비용이 많았다.

SK하이닉스는 2012년 대규모 적자를 냈다가 지난해 2조9,000억원의 세전이익을 기록하면서 1,980억원의 법인세 비용을 기록했고, LG유플러스도 적자에서 흑자로 반전하면서 500억원 안팎의 법인세 비용을 부담하게 됐다.

반면 삼성SDI, KT은 2012 회계연도에 1조~3조원대의 대규모 세전이익을 올리면서 수천억원대 법인세 비용을 기록했으나, 작년에는 적자로 반전함에 따라 거꾸로 법인세를 환급받는 상황이 됐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세전이익이 전년보다 65.6% 감소한 4,938억원에 그치면서 법인세 비용도 3,248억원에서 421억원으로 급감했다. 이외에 LG화학, 삼성엔지니어링, 대한항공, 대림산업, 현대제철, GS건설 등도 세전이익 감소 혹은 적자로 법인세 비용이 급락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