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역대 최대 규모… '신차' 대거 출품

● '2014 부산국제모터쇼' 화려한 개막
  • 축구선수 김남일(왼쪽)과 이동국이 지난 29일 프레스데이에서 현대차 세계 최초 선보인 신형 세단 AG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지난 5월 30일 개막한 <2014 부산국제모터쇼>가 '자동차의 바다, 세계를 품다(Ocean of vehicles, Feeding the world)'라는 주제로 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화려하게 개최된다.

올해 행사는 규모 면에서도 역대 최대일 뿐만 아니라 신차가 대거 출품되고,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마련돼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국내외 완성차 22개 브랜드, 부품 및 용품 179개 업체 참가

올해 부산국제모터쇼는 지난 2012년 개관한 벡스코 신관을 추가로 사용, 2년 전에 비해 약 49% 증가한 4만 4,652㎡의 실내전시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넓어진 전시면적과 함께 국내외 완성차 22개 브랜드와 부품 및 용품 등 11개국 179개 업체가 참가, 211대의 최신 차량을 전시할 예정이다. 출품차량이 200대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기아차는 2014 부산모터쇼를 통해 신형 카니발을 일반에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 제공
특히 이번 부산국제모터쇼가 눈길을 끄는 것은, 최근 시장점유율이 요동치고 있는 동남권 시장에서 펼쳐지는 국내외 완성차 브랜드들이 점유율 확보를 위해 '한판승부'를 벌인다는 점이다.

실제로 국내 완성차 브랜드들은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와 아시아 프리미어를 앞세워 안방을 수성할 준비를 마쳤다. 현대, 기아, 쉐보레, 르노삼성 등 국내 브랜드들은 2012년에 이어 2,000㎡ 이상의 대형 부스를 마련했을 뿐만 아니라 월드 프리미어카, 콘셉트카 등 신차를 대거 출품한다.

해외 완성차도 최근 증가한 수입차 열풍을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폭스바겐, BMW-미니, 포드는 역대 수입차 최대 규모인 1,000㎡이상의 규모로, 아우디 역시 전년대비 전시규모를 두 배 늘려 참가한다. 또 닛산, 인피니티, 도요타, 렉서스 등 일본 브랜드들도 전년 대비 40%이상 증가한 전시부스를 선보인다.

▲월드 프리미어 AG 등 신차와 콘셉트카 '눈길'

올해 부산국제모터쇼에는 '모터쇼의 꽃'이라 불리는 신차와 콘셉트카가 대거 선보인다. 월드 프리미어 1대를 비롯해 아시아 프리미어 6대와 코리아 프리미어 22대 등 31대의 신차를 포함해 총 211대의 차량이 공개된다.

  • 한국지엠 세르지오 호샤 사장이 지난 29일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쉐보레의 2015년형 스파크EV 전기차를 소개하고 있다. 한국지엠 제공
출품 브랜드를 살펴보면 국내에서는 현대차가 월드 프리미어 'AG'를 포함, 5대의 신차를 준비했다. 기아차는 아시아 프리미어 2대와 코리아 프리미어 1대를, 쉐보레와 르노삼성 역시 국내에 처음 공개되는 콘셉트카를 각각 1대씩 출품한다.

해외 완성차 브랜드들도 앞다퉈 신차발표에 나선다. 마세라티가 아시아 프리미어 2대, 닛산과 폭스바겐에서 각 1대의 아시아 프리미어를 출품하는 것을 시작으로 BMW, 렉서스, 랜드로버, 렉서스, 링컨,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재규어, 도요타, 폭스바겐 등 다수의 해외 브랜드들이 코리아 프리미어를 출품한다. 아울러 그간 부산모터쇼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콘셉트카도 국내 브랜드보다 많은 7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일본 수제차 브랜드인 '미쯔오카'가 국내 모터쇼 최초로 참가하며, 재규어ㆍ랜드로버는 지난 2008년 이후 6년 만에 다시 부산국제모터쇼를 찾았다.

▲ 다양한 체험형 부대행사와 이벤트 등 즐길거리 풍성

2014 부산국제모터쇼는 보고 즐기는 모터쇼를 넘어 체험형 부대행사는 물론, 자동차 산업발전을 위한 다양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전기자동차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로, 신관 3층 전시장에 마련된 'Oil Free Driving 체험'이다.

관람객들은 오는 6월 4일부터 5일간 기아 쏘울 EV, 쉐보레 스파크 EV, 르노삼성 SM3 EV의 전기차 등 모터쇼 참가브랜드들의 다양한 전기자동차를 탑승, 실내 트랙을 돌아보며 직접 성능을 느껴볼 수 있다. 정부보조금 지원 및 인프라 확충으로 전기차 구매를 고려 중인 관람객들에게는 좋은 체험 기회가 될 전망이다.

매일 승용차 1대를 관람객에게 제공하는 경품 추첨행사도 개최된다. 참가업체들 또한 다가올 월드컵을 대비한 응원 이벤트, 롯데 자이언츠 치어리더팀 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이벤트를 펼친다. 자사 홍보모델을 초청해 고객과 호흡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한편 퀴즈, 룰렛게임을 통한 기념품 배포 이벤트를 계획하고 있다.

총괄 주관사인 벡스코 오성근 대표이사는 "단순히 차를 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내방객들에게 자동차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제시해보자는 취지로 체험형 부대행사와 다른 모터쇼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볼거리를 준비했다"며 "양적으로 성장한 부산국제모터쇼가 확실한 색깔을 갖고 질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발전방향을 구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모터쇼 입장권은 예매 사이트인 지마켓, 옥션 티켓을 통해 판매된다. 입장료는 일반인 8.000원, 청소년(초․중고생)이 5.000원이다. 인터넷 예매의 경우 각각 1,000원의 할인 혜택을 준다. 미취학아동,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동반자 1인을 포함한 장애인(장애인등록증 소유)은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