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광주, 안철수 손 들어줘

방송 3사 출구조사 윤장현 59.2%, 강운태 31.6%
“광주는 안철수를 택했다.”

6ㆍ4 지방선거 투표일인 4일 KBSㆍMBC·SBS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새정연) 공동대표가 전략 공천한 윤장현 후보가 무소속 단일 후보인 강운태 후보를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난데 따른 평가다. 이날 출구조사에서 윤 후보는 59.2%, 강운태 후보는 31.6%의 득표율을 보였다.

이러한 결과는 6ㆍ4 지방선거 최대 이변 중 하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투표일 이전까지만 해도 각 여론조사 결과 강 후보가 지지도에서 윤 후보를 10% 포인트 안팎으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새정연 수뇌부가 지난 5월 2일 광주시장 후보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가장 지지율이 저조한 윤 후보를 전략공천한데 따른 후폭풍이 거센 터였다. 강운태 당시 광주시장과 이용섭 의원의 탈당해 강운태 후보로 단일화되면서 한 때 윤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15% 포인트를 상회하기도 했다.

하지만 위기에 처한 안철수 공동대표가 잇따라 광주를 방문, 윤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면서 변화조짐이 일었다. 선거에 임박해서는 윤 후보와 강 후보가 오차 범위내의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4일 출구조사 결과 윤 후보의 당선이 예상되면서 새정연 역학관계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무엇보다 당 안팎의 비난을 무릅쓰고 측근인 윤 후보를 전략공천한 안철수 공동대표의 당내 입지가 한층 강화되고 김한길-안철수 체제 또한 더욱 힘을 받을 전망이다.

안철수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로서의 위상도 확고해졌다. 벌써 6ㆍ4 지방선거의 최대 수혜자가 안 대표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실제 광주 표심이 윤 후보에 쏠린 데는 차기 대선주자인 안 대표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작용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한 정치평론가는 “차기 대선에서 마땅한 호남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호남 사위’ 안철수 의 존재는 광주 시민뿐만 아니라 호남 전체에 상당한 호소력이 있다”고 말했다.

반면 문재인 의원 등 안 대표와 대척점에 있는 친노(친 노무현)그룹과 차기 대선 경쟁자들의 ‘반안(反安)’목소리는 당분간 수면 아래 머물거나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장 선거에서 윤 후보의 당선이 예상되면서 안철수 대표와 ‘비안(非安)’그룹의 또 다른 전쟁이 예고되는 상황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