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10대 그룹 내부거래액 최고치 경신

총 154조원… 경제민주화 기조 역행
지난해 10대그룹의 내부거래 규모가 154조2,000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박근혜정부의 경제민주화 정책과 '일감 몰아주기'에 대한 사회적 비난 여론 등으로 감소세를 보였던 대기업의 내부거래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LG와 SK, 롯데, 포스코, 한진 등 5개 재벌그룹은 내부거래가 늘어난 반면 삼성, 현대차, 현대중공업, GS, 한화 등 5개 그룹은 줄어 대조를 이뤘다.

내부거래율 지난해 상승세 전환

최근 재벌닷컴이 공기업을 제외한 자산 상위 10대그룹의 내부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154조2,022억원으로 전년의 151조2,961억원보다 1.9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내부거래 비율도 지난 2012년 14.08%에서 지난해 14.36%로 0.28%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10대그룹이 지난해 기록한 내부거래 규모는 역대 최대였다. 10대그룹의 내부거래 규모는 지난 2010년 117조9,770억원에서 2011년 152조5,630억원으로 급증한 뒤 경제민주화 등으로 '일감 몰아주기'에 대한 비난이 거세진 2012년 151조2,961억원으로 감소했다.

10대그룹의 전체 내부거래 비율도 지난 2010년 13.61%에서 지난 2011년 15.25%로 급상승했으나, 2012년에는 14.08%로 1% 넘게 하락했다가 지난해 14.36%로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 현대차, 현대중공업, GS, 한화 등 5개 그룹의 내부거래 규모가 감소한 반면 SK, LG, 롯데, 포스코, 한진 등 5개 그룹은 증가했다.

SK 내부거래 가장 많이 증가

10대그룹 중 내부거래 규모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SK였다. SK는 지난해 내부거래 금액은 40조5,241억원으로 전년의 35조2,331억원보다 무려 15.02%나 급증했다. 이에 따라 SK의 내부거래 비율도 전년보다 무려 3.49%포인트 상승한 26.01%를 기록했다.

SK의 내부거래 규모와 비율이 급증한 가장 큰 요인은 지난해 SK이노베이션에서 SK인천석유화학과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이 분할된 부분이다. 이들 계열사간 매출이 내부거래로 잡히면서 내부거래 규모가 가시적으로 증가한 셈이다.

LG의 내부거래 규모도 지난해 16조4,471억원으로 전년보다 7.5%(1조1,470억원) 늘어나면서 내부거래 비율이 지난 2012년 13.22%에서 지난해 14.12%로 0.9%포인트 상승했다.

롯데는 내부거래액이 전년보다 4.42% 증가한 8조9,193억원에 달했지만, 그룹 전체 매출이 더 많이 증가하면서 내부거래 비율은 전년보다 1.59%포인트 하락한 13.87%를 기록했다.

한진과 포스코는 내부거래 규모가 전년 대비 6.13%와 0.26% 각각 증가한 1조548억원, 15조5,542억원을 기록하면서 내부거래 비율도 전년보다 상승한 4.26%, 21.81%를 각각 기록했다.

삼성 현대차 내부거래 감소

반면 재계 랭킹 1, 2위인 삼성과 현대차의 내부거래 규모는 감소했다. 삼성의 내부거래 규모는 지난해 26조7,422억원으로 전년보다 5.04%(1조4,205억원) 감소하면서 내부거래 비율도 2012년 9.01%에서 지난해 8.41%로 0.6%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차 역시 내부거래 규모가 전년보다 1.7% 감소한 34조4,038억원을 기록하면서 내부거래 비율이 21.33%에서 21.14%로 0.19%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현대중공업과 한화는 내부거래 규모가 전년 대비 두 자릿수 감소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내부거래 규모가 6조2,311억원으로 전년 대비 14.26% 감소해 10대그룹 중 내부거래액 감소율이 가장 높았고, 내부거래 비율도 전년보다 1.23%포인트 하락한 10.25%로 낮아졌다.

한화그룹은 내부거래액이 전년보다 13.78% 줄어든 2조1,224억원을 기록하면서 내부거래 비율도 6.73%에서 6.47%로 0.26%포인트 감소했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 10대그룹의 해외 계열사 매출이 지난 2012년 234조4,455억원에서 지난해 324조1,248억원으로 38.3%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국내 계열사간 거래를 줄이는 대신 해외 계열사 거래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재벌닷컴 관계자는 "이는 현행법상 '일감 몰아주기' 과세 등 내부거래에 대한 규제 대상이 국내 계열사간 거래에 국한되어 있다는 점을 악용해 계열사간 내부거래를 '해외 계열사'로 바꾼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삼성은 국내 계열사 매출이 전년보다 5.04% 감소한 26조7,422억원인데 반해 해외 계열사 매출은 2012년 123조2,515억원에서 지난해 171조73억원으로 무려 38.75%(47조7,558억원) 급증했다.

현대차 역시 국내 계열사 매출은 전년 대비 1.7% 감소한 반면 해외 계열사 매출은 5.75% 증가했고, 한화는 국내 계열사 매출은 전년보다 13.78% 감소한데 비해 해외 계열사 매출은 4.25% 증가했다.

롯데와 한진도 국내 계열사 매출 증가율보다 해외 계열사 매출 증가율이 훨씬 높게 나타나는 등 10대그룹 중 대다수가 과거 국내 계열사간 내부거래였던 것을 해외로 이전한 것으로 분석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