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검찰ㆍ경찰 방송가 연예계 대형기획사 수사 임박

특정 연예인, 방송계 거물 사정기관 내사 중
연말 연예계 괴담 반복 흉흉한 소문 나돌아
얼마 전 배우 송혜교씨가 탈세혐의로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최근 연말 연예가 괴담이 서서히 고개를 들고 있다. 10월 중순으로 들어서면서 사정기관 주변에서는 연말 정도에 검찰ㆍ경찰의 연예가 사정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되고 있다.

연예가 사정의 단초는 연예기획사 코어콘텐츠미디어 김광수(53) 대표에 대한 수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유명 여배우와 수상한 돈거래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이어 연예인뿐만 아니라 여러 방송인들과도 돈 거래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말이 무성해 연예가에는 불길한 기운이 감돌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부장 장영섭)에 따르면 김광수 대표와 유명 여성 탤런트 A씨, 모 케이블 방송사와 거액의 돈거래를 한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김광수 대표의 사기 혐의를 조사하던 중 거래 정황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 이 같은 추가 정황을 파악했다.

또 김 대표는 현재 김광진(59) 전 현대스위스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아들 김종욱의 가수 활동 홍보비 등의 명목으로 받은 40억 원 중 20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조사를 받는 중이다.

김 대표는 연예계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며 조성모, SG워너비, 씨야, 다비치, 티아라 등을 발굴한 스타 제작자다. 김 대표가 연예기획자로 오래 활동해왔고 연예가에서 탁월한 수완을 발휘했던 만큼 검찰 수사가 연예계 비리 전반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김 대표 외에 대형 연예기획사인 A사도 검찰이 수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소식통에 따르면 이명박 정권 당시 한류바람을 타고 해외공연 등으로 적지 않은 수입을 올린 기획사들과 드라마 제작사들을 상대로 조사를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A사 외에 과거 정치사건에 연루된 적 있는 B사에 대해서도 비리 정황을 포착하고 내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사는 일본 등에 각종 연예 컨텐츠를 판매하며 막대한 수익을 올렸는데, 이 과정에서 해외에 비자금을 조성하고 거액의 세금을 탈루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또 검찰은 과거 MB정권 정치인 수사과정에서 일부 연예기획사가 정치비자금을 제공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