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문화계 내 여성 성폭력·인권침해 심각

최경환 의원 “영화계 내 성폭력 문제, 여성인권 사각지대로 드러나”

문화계, 여배우에 술시중부터 성폭행까지… 잘못된 관행 근절돼야

여배우에 폭력 행사하고 시나리오에 없는 노출연기 강요하기도

최 의원 “문화계 내 여성 성폭력·인권침해에 국가인권위원회 더욱 고민해야" 주장
  •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7일 국가인권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영화계 내의 성폭력 문제가 여성인권의 사각지대로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화계 내 자행되는 여성에 대한 성폭력과 인권침해의 심각성이 지적됐다.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운영위원회)은 7일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국정감사에서 “영화계 내의 성폭력 문제가 여성인권의 사각지대로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최근 남성배우가 영화 촬영 중 상대 여성배우의 속옷을 찢고 바지 속에 손을 넣어 신체부위를 만진 사건으로 유죄선고를 받았고, 김 모 영화감독이 영화 촬영 중 여성배우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시나리오에 없는 노출연기를 강요해 시민단체에서 공동대책위를 구성했다”며 “한국 영화계에서 벌어지는 잘못된 관행이 근절돼야 한다”고 밝혔다.

인권위의 지난 2010년도 실태조사에 따르면 여성연기자 45.3%는 술시중을 들라는 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60.2%는 방송 관계자나 사회 유력 인사에 대한 성접대 제의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고, 63.6%가 폭언 및 인격모독 등을 당한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6.5%는 성폭행·강간 등 명백한 법적 처벌 행위가 되는 범죄로부터 피해를 받은 경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연기자의 경우 행사 무상 출연강요(49.2%), 사전 동의없는 계약(36.5%) 등의 경험이 많았고, 감금에 준하는 인신 구속과 같은 극단적인 피해 사례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 의원은 “문화계 내의 오랜 남성지배적인 권력 구조 하에서 문화예술 작품을 창조한다는 미명하에 여성에 대한 성폭력과 인권침해가 자행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국가인권위회가 제도와 환경개선에 더욱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구례 상위마을 산수유 구례 상위마을 산수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