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종부세 내는 20대 이하 금수저 1000명 넘었다

20대 이하 1049명 종부세 9억5000만원 납부
  •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주택보유로 인해 종합부동산세를 내는 20대 이하가 1000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돼 집이 증여의 수단이 돼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12일 국토교통부와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20대 이하 종부세 과세유형별 결정 현황' 자료에 따르면, 과세연도 2016년 기준 주택보유로 인해 종부세를 낸 20대 이하는 1049명이다. 총 납부 금액은 9억5000만원이었다.

이 중 20세 미만은 51명이다. 이들이 납부한 종부세액은 2300만원이었다.

주택분 종부세를 낸 20대 이하는 2010년 790명, 2011년 702명, 2012년 660명, 2013년 468명으로 매년 줄다가 2014년부터 증가세를 기록했다. 2014년 670명, 2015년 768명, 2016년 1049명으로 3년 연속 늘었다.

이들의 종부세액도 2013년 4억4800만원에서 2016년 9억5000만원으로 3년 만에 두 배 이상 증가했다.

김 의원은 "주택소유로 종부세를 내는 20대가 많아진 것은, 갈수록 집이 부의 상징이자, 증여의 중요수단으로 되어가고 있음을 의미한다"며 "과세당국은 정직하게 살아가는 서민들이 박탈감을 가지지 않게, 변칙 및 편법증여 여부를 철저히 감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8년 12월 제275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8년 12월 제2757호
    • 2018년 12월 제2756호
    • 2018년 12월 제2755호
    • 2018년 11월 제2754호
    • 2018년 11월 제2753호
    • 2018년 11월 제2752호
    • 2018년 11월 제2751호
    • 2018년 10월 제2750호
    • 2018년 10월 제2749호
    • 2018년 10월 제274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스위스 인터라켄 겨울페스티벌 스위스 인터라켄 겨울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