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고성·속초 산불, 인명피해 속출…"대피하라" 재난 문자

  • 사진=연합뉴스
4일 강원 인제에 이어 고성에서도 산불이 났다. 산불이 강풍을 타고 속초 시내 방향으로 빠르게 번지면서 인명·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5일 오전 12시 30분 현재 산불로 1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또한 고성과 속초 일대에 사는 주민 100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불은 이날 새벽 속초시 교동 아파트까지 번졌다.

현재까지 이번 산불로 50대 남성과 70대 여성 등 2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또 250㏊의 산림이 잿더미가 된 것으로 추산된다.

소방청은 이날 고성 산불에 3단계 대응을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위해 전국 차원에서 소방차 출동을 지시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11시 현재 소방차 66대, 소방인력 1000여 명이 투입됐다고 밝혔다.

고성군은 원암리·성천리·신평리 일대 주민들에 동광중학교 등으로 대피하라고 알렸다. 속초시도 바람꽃마을 끝자락 연립주택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으며, 한화콘도와 장천마을 인근 주민들은 청소년수련관으로 대피하라고 재난문자를 보냈다.

영랑동과 속초고등학교 일대, 장사동 사진항 주민들에게도 대피령이 내려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4월 제277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4월 제2773호
    • 2019년 04월 제2772호
    • 2019년 04월 제2771호
    • 2019년 03월 제2770호
    • 2019년 03월 제2769호
    • 2019년 03월 제2768호
    • 2019년 03월 제2767호
    • 2019년 02월 제2766호
    • 2019년 02월 제2765호
    • 2019년 02월 제276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집트 홍해 이집트 홍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