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변희재 “이정희는 종북”...대법원 “명예훼손 아냐”

  •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연합
법원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 부부를 ‘종북’, ‘주사파’ 등으로 표현한 것은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손해배상 청구 부분을 기각했다.

26일 서울고법 민사8부(부장판사 설범식)는 이정희 전 대표 부부가 변 대표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파기환송심에서 "변 씨는 원고들에게 8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1·2심에서 인용됐던 1500만원보다 700만원이 준 금액이다.

이는 재판부가 종북 관련 명예훼손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부분은 기각했지만 인격권은 침해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종북’이란 표현이 모멸감을 줄 수 있다고 재판부는 판단했다.

변 대표는 2012년 3월부터 자신의 SNS에 이정희 전 대표 부부를 '종북’, ‘주사파'로 지칭하는 글을 22차례 올렸다. 이에 이 전 대표 부부는 인격권이 침해됐다며 소송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