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미세먼지 저감 위해 경기남부권과 충청환황해권이 뭉쳤다

평택시 등 경기남부권 6개시와 당진시 등 충청환황해권 6개시, 미세먼지공동협의체 결성
  • 경기남부권 6개시, 충청환황해권 6개시 지자체장이 모여 미세먼지 공동협의체를 구성했다.사진=평ㅌㅐㄳ청 제공
[평택(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평택을 비롯한 경기 남부권 미세먼지 협의체와 충남 환황해권 지자체들이 하나로 뭉쳐 미세먼지 공동대응에 나섰다.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10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경기 남부권 미세먼지 협의체(평택시·화성시·이천시·오산시·안성시·여주시)와 충남 환황해권 행정협의체(당진시·보령시·서산시·서천군· 홍성군·태안군) 소속 지자체들이 모여 ‘경기 남부권-충남 환황해권 미세먼지 공동협의체 협약’을 맺고 미세먼지 문제에 공동대응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이항진 여주시장과, 김홍장 당진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맹정호 서산시장, 최문환 안성부시장을 비롯해 관계 공무원 8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은 경기 남부권에 속한 6개 지자체와 충남 환황해권 행정협의체 6개 지자체가 미세먼지 발생 원인과 해결 방안에 대해 상호 적극적으로 공감하고 있다는 점에서 출발했다.

협약 지자체들은 지리적으로 중국과 최단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중국발 미세먼지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곳이며, 대규모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들도 이들 지자체에 집중적으로 분포돼 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전국 석탄화력발전소 61개 중 절반인 30개가 충남 환황해권 지역인 당진(10기), 태안(10기), 보령(8기), 서천(2기)에 모여 있으며, 2018년 단일 사업장 기준 가장 많은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한 현대제철, 평택항과 평택 서부화력발전, 포승·부곡 국가공단 등 대규모 산업단지도 위치하고 있기도 하다.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이 되는 이같은 시설들은 국가 주요 기간산업 시설들로 개별 기초자치단체 차원에서 미세먼지 개선 추진은 어려운 실정이며, 효과적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행정구역 경계를 넘어 광역적인 공동대응이 필요하다.

이날 모인 시.군 자치단체장들은 광역적인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적극 공감하고 미세먼지로 인한 주민 피해를 예방, 해결하기 위해서는 경기도-충남의 상호 연대로 공동대응력을 높여 중앙부처 및 관련 기업들과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데 합의했다.

협의체를 구성한 12개 지자체는 당장 시급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동으로 나설 계획이다.

협약식에서 집중 논의된 향후 추진방향에 따르면, 시민소통·정부건의·사업추진·정보공유 등 각 분야를 설정, 체계적인 협의체 활동을 통해 대외적인 미세먼지 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공동협의체는 실무협의회를 거쳐 구체적 대응방안 마련하는 한편, 내년 1월중에는 환경부장관 면담을 통해 수도권에 영향을 주는 정부기간 산업의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저감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각 지자체장들께서 바쁘신 중에도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는 것은 그 자체로 의미가 크다”면서, “미세먼지는 시.군민들의 건강에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지자체 구분없이 공동으로 힘을 모아야 하며, 12개 지자체를 넘어 모든 시민들이 안심하고 숨쉴 수 있는 살기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1월 제28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속초 척산온천지구 속초 척산온천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