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대림산업, 폐기물 ‘250만ℓ’ 몰래 쌓아두다 덜미 ‘검찰行’

시흥물환경센터 균등조 준설 중 지자체에 적발…시흥시 “폐기물관리법 위반”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환경정화 공사를 시행하던 대림산업이 되레 환경을 오염시키다가 적발돼 검찰에 불려가게 됐다. 작업 도중 발생한 대량의 폐기물을 남몰래 공터에 매립해 온 사실이 지자체 현장 조사로 들통 나면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대림산업은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 지난 2017년부터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에 소재한 ‘물환경센터’의 복합관리 대행을 맡고 있다. 하수종말처리장인 해당 센터는 지역사회 공공하수를 깨끗한 물로 정화하는 역할을 한다.

시설 공사 작업을 맡고 있는 대림산업은 최근 이곳서 ‘균등조’ 준설에 나섰다. 균등조는 환경기초 시설에 유입되는 오폐수 수질을 균등화하는 탱크다. 하수 처리의 효율 및 수질 향상 기능을 하는 설치물로 이해하면 쉽다.

깨끗한 물환경을 위해 삽을 뜬 대림산업이지만 실태는 달랐다. 준설로 끌어올린 침전물 등 폐기물 250만ℓ가량을 적정 처리 없이 인근 공터에 몰래 쌓아둔 일이 이달 초께 발각됐다. 당초 대림산업은 이 폐기물 처리를 전문 업체에 맡기겠다고 지자체에 신고했었다.

시흥시 관계자는 “(대림산업이)준설해 나온 침전물 등을 즉시 적절업체를 통해 처리하겠다더니, 균등조 옆 땅을 일부 파서 보관해온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는 폐기물관리법 위반으로 판단돼 검찰에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림산업의 이 같은 행태는 은밀히 이뤄져 온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 상주하며 센터관리 대행을 함께 맡은 한국수자원공사측 담당자는 “시설공사는 대림산업 전담”이라며 “폐기물 매립 등은 전혀 몰랐던 일”이라고 말했다.

대림산업은 시흥시에 덜미가 잡힌 뒤에야 폐기물들을 적법 처리했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시흥시는 시민 편의를 고려해 사법조치를 요청하게 됐다. 불법 폐기물이 쌓인 지역은 약 7만 명이 거주하는 배곧신도시와 맞닿아 있다. 고질적인 악취 문제로 민원이 잇따랐던 곳이다.

시흥시 관계자는 “균등조 깊이만 약 5~6m 되는데다 넓이도 거의 1000평 정도에 달한다”며 “그곳서 나온 폐기물을 아무런 처리도 없이, 인근에 마냥 두면 악취 문제 등이 심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쌓인 폐기물에 따른 침출수도 나온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무엇보다 시흥시 시민들은 최근 불거진 ‘수돗물 유충’ 사태로 인해 물에 관한 불안감이 고조된 상태다. 다만 이번에 문제가 발생한 시흥물환경센터는 하수도 정화 기관이고, 사안 자체가 수질과 직결되진 않았으므로 유충 수돗물과는 무관할 것이라 게 중론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폐기물을 잠깐 쌓아두는 과정에서 규정들을 따르지 못했다”며 “사법조치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림산업은 이로써 올해 검찰과의 세 번째 인연을 맺게 됐다. 현재 이해욱 회장이 사익편취로, 회사는 하도급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코로나 장기화로 엄마가 지쳐간다  코로나 장기화로 엄마가 지쳐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