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32명 늘어…누계 588명

  • 사진=연합뉴스
[장수호 기자]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3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32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서울 확진자 누계는 5088명으로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를 감염경로별로 보면 △강서구 소재 어린이집 7명(서울 누계 8명) △관악구 소재 사우나 3명(서울 누계 18명) △영등포구 LG트윈타워 2명(서울 누계 4명) △강남구 대우디오빌플러스 2명(서울 누계 19명) △관악구 지인모임 1명(서울 누계 12명) △강남구 통신판매업 1명(서울 누계 13명) 등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