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박순자 의원, "캠프 카일 도시개발사업자 '공모' 통해 선정하라"

박 의원 "언론에서 '수의계약 진중행 중인 사업자, 법적 자격요건 못갖췄다'고 보도했다"
"사업자 자격요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을 경우 '특혜 시비' 휘말릴 수도"
  • 의정부시의회 박순자 의원(국민의힘)이 지난 1일 본회의장에서 '캠프카일' 도시개발사업자를 공모로 선정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의정부시의회 제공
[의정부(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경기 의정부시의회 박순자 의원(국민의힘)이 '수의계약'으로 추진중인 캠프 카일 사업자를 '공개모집'으로 선정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지난 1일 개회한 제302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미군반환공여지 개발사업이 특정 사업자에게 독점적 이익을 주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박 의원은 "안병용 시장의 관심과 노력으로 반환공여지에 의정부 발전의 상징이 될 주요 기관들이 자리잡게 됐다"면서 "시장님의 재임기간 동안 의정부의 많은 발전과 변화를 이끌어 왔음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 의원은 최근 공모를 통해 사업자를 선정한 캠프 라과디아와 306보충대 부지의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누가 봐도 의정부시가 공정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박 의원은 최근 수의계약 형태로 사업을 진행중인 '캠프 카일' 도시개발사업에 대해서는 다른 의견을 내놓았다. 의정부시는 지난 9월28일 인천에 본점을 두고 있는 부동산개발업체와 '캠프 카일' 도시개발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와 관련, 박 의원은 "최근 주요 언론에서 의정부시가 막대한 수익이 예상되는 '캠프 카일' 도시개발사업을 법적 자격요건을 갖추지 못한 민간업체와 수의계약 형태로 진행하려고 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면서 "언론이 제기한 해당 업체의 법적 자격 논란이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수의계약으로 사업을 진행할 경우 두고두고 특혜 시비에 휘말릴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덧붙여 박 의원은 "의정부시의회 제301회 임시회 업무보고회 당시 사업을 주관하는 주무부서의 최고책임자가 본 사업과 관련해 행정절차상 위반사실이 있음을 언론이 밝혔다"며 "캠프 카일 도시개발사업자를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이 아닌 공개모집을 통해 의정부시민을 위한 더 좋은 환경과 조건으로 선정해 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한편, 도시개발법에 따르면 도시개발구역의 시행자 또는 구역지정 제안자가 되기 위해서는 국공유지를 제외한 토지면적 '3분의 2' 이상 또는 '2분의 1' 이상의 토지를 소유하여 하나, 의정부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민간업체의 경우 법률이 정한 비율의 토지를 소유하지 못해 애초부터 사업자로서 자격이 없었던것 아니냐는 의문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1월 제286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2020년 12월 제2856호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