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외국인 동시 출전 확대' KBL, 반환점 돌아서 판도 변화 이끄나

2014-2015 KBL 프로농구가 막 반환점을 돌았다. 리그 순위 싸움이 한창 치열해질 시기다. 여기에 리그 판도를 획기적으로 바꿔놓을 수 있는 변곡점도 더해진다. 2,3쿼터 외국인 선수 동시 출전이 바로 그것. 3라운드까지는 3쿼터에 한해 외국인 선수 두 명을 동시에 출장시켰지만 이제는 그 시간이 확대됐다. 외국인 선수의 비중이 여전히 큰 KBL에서 외국인 선수의 출장시간이 늘어나는 것은 리그 판도 자체를 뒤흔들 수 있는 획기적인 변화다.

KBL 김영기 총재가 일찌감치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밀어부친 정책이기 때문에 10개 구단 사령탑들은 이에 대한 구상을 모두 마쳤다. 하지만 스포츠가 모두 구상처럼 되지는 않을 터. 얼마나 큰 변화를 일으킬 지는 두고봐야 한다.
  • KBL 제공
▲ 대세가 된 언더사이즈 빅맨, 외인 동시 출장의 최대 변수

김영기 총재는 올해 외국인 선수 틀에 큰 변화를 줬다. 바로 단신 외국인 선수(193cm 이하)를 의무적으로 한 명씩 보유하게 했다. 단신 선수들이 가진 테크니션을 통해 득점력의 향상, 그리고 리그 흥행을 부활시키겠다는 의도였다.

그러나 리그가 진행될수록 김 총재의 공언은 각 구단들의 현실 앞에서 힘을 잃었다. 테크니션보다는 골밑을 커버할 수 있는 '언더사이즈 빅맨'들에 대한 매력을 더 느끼고 있다. 본래 취지와는 맞지 않는 정책이 됐다. 국내 빅맨 자원들이 마땅치 않은 팀들은 너도나도 언더사이즈 빅맨을 대체 외국인 선수로 팀에 합류시키고 있다.

'올해는 힘들것'이라고 봤던 울산 모비스는 단신 외국인 선수 커스버트 빅터의 활약으로 선두권을 이루고 있는 것이 대표적인 예다. 원주 동부 역시 웬델 맥키네스라는 단신 외국인 선수가 동부를 이끌고 있다. 부산 kt 마커스 블레이클리는 대표적인 리그의 언더사이즈 빅맨이다.

여기에 인천 전자랜드 역시 알파 뱅그라를 퇴출시키고 골밑 자원인 자멜 콘리를 새롭게 데려오면서 언더사이즈 빅맨 대열에 합류했다. 테크니션의 화려함도 중요하지만 결국 성적을 내야 하는 수장들 입장에서는 골밑의 안정을 통해 확률 높은 경기를 펼치는 것을 원한 결과다.
  • KBL 제공
반면, 테크니션 유형의 단신 외국인 선수를 보유한 고양 오리온(조 잭슨), 서울 SK(드워릭 스펜서) 경우 향후 외국인 선수 동시 출전시간이 늘어나면서 상대적인 골밑의 약화는 피할 수 없게 됐다. 한편 서울 삼성도 단신 테크니션 론 하워드 대신 골밑이 가능한 언더사이즈 빅맨 에릭 와이즈(192.8cm)를 대체 외국인 선수로 영입해 4라운드 반격을 노린다.

▲ 외인 동시 출장, 최대 수혜팀은?

뚜껑을 열어봐야 하겠지만 외국인 선수 동시 출장을 통해 수혜를 볼 수 있는 팀은 분명 있다. 각 팀마다 3쿼터 외국인 선수 동시 출장 시스템이 어느 정도 갖춰진 3라운드 기준으로 봤을 때 외국인 선수 동시 출장 쿼터가 늘어나는 것이 좋은 팀은 부산 kt다.

센터 유형의 코트니 심스, 그리고 다방면에서 뛰어난 마커스 블레이클리의 조합을 통해 3라운드 3쿼터에 득실마진 +4점을 기록했다. 블레이클리와 심스의 2대2 플레이는 찰떡 궁합을 과시하고 있다. 아울러 만년 리바운드 하위팀이었던 kt가 이 둘의 가세로 리바운드 전체 1위 팀(경기 당 평균 37.9개)이 됐다.

언더사이즈 빅맨 시대를 사실상 열어젖힌 모비스의 3쿼터 강세는 팀을 선두권으로 유지할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이다. 커스버트 빅터와 아이라 클라크의 호흡, 여기에 유재학 감독의 용병술이 더해지면서 모비스는 '리빌딩 시즌'이 무색할 성적을 올리고 있다. 3쿼터 득실마진은 +1.8점이다.

안양 KGC 역시 찰스 로드와 마리오 리틀의 호흡이 점점 맞아 떨어지고 있다. 특히 외곽 유형의 선수이면서도 탁월한 힘을 바탕으로 버티는 골밑 수비는 언더사이즈 빅맨을 부럽지 않게 하고 있다. 득실마진 +1.3점을 기록하며 3쿼터 화력을 폭발시키고 있다.

대체 외국인 선수로 들어와 '복덩이'로 등극한 웬델 맥키네스의 활약이 더해진 원주 동부도 다른 팀들의 두려움에 떨 2,3쿼터를 만들 전망이다. 3라운드 기준 3쿼터 득실마진은 +1점이다. 맥키네스의 활약을 통해 동부는 5할 승률 이상으로 6강 싸움에 합류했다.
  • KBL 제공
전주 KCC는 안드레 에밋과 리카르도 포웰이라는 테크니션들을 보유했다. 장단신을 가리지 않고 이들은 언제나 화려한 농구를 펼친다. 그러나 실속은 떨어진다. 3라운드 3쿼터 득실마진이 -1점이다. 그렇다고 해서 이들의 위력이 떨어지는 것은 전혀 아니었다.

하지만 KCC는 포웰 대신 전자랜드에서 빅맨 허버트 힐을 데려왔고 반대급부로 리카르도 포웰을 내줬다. KCC는 에밋과 힐의 '빅 앤 스몰' 조합을 구축하면서 골밑을 강화했다. 아울러 전자랜드의 경우 지난 3시즌 동안 팀에서 주포역할을 하던 포웰을 다시 데려오면서 콘리-포웰이라는 새로운 외국인 선수 조합으로 리그 후반부를 맞이한다.
  • KBL 제공
서울 SK와 고양 오리온, 인천 전자랜드, 창원 LG는 외국인 선수들의 부상으로 성적의 과도기를 겪었다. 여기에 서울 삼성까지 더한다면 외국인 선수들의 동시 출장을 통해 득을 본 팀들이 아니었다. 하지만 향후 결과가 어떻게 바뀔지는 모른다. 외국인 선수 출장 시간이 늘어난 만큼 이들의 체력 관리도 중요한 변수로 떠올랐고, 국내 선수들의 뒷받침 역시 얼마나 잘 수반되느냐가 향후 성적을 판가름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