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스포츠> 김대환 로드FC대표 "2019년엔 팍팍 진행… 보고싶은 로드FC 만들 것"

종합격투기를 한번이라도 본 사람이라면 이 사람의 목소리가 낯설지 않다. 그정도로 김대환(39) 해설위원은 2000년대 초반부터 지난해까지 한국에서 중계된 대부분의 격투기 경기의 해설을 도맡다시피했다. 그런 그가 지난해 12월 종합격투기 단체인 로드FC의 2대 대표로 부임했다.

2018년은 그에게 있어 해설자와 격투기 선수의 삶을 청산하고 로드FC의 대표로서 경영자로 보낸 1년이기도 하다. 5일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김대환 MMA 체육관에서 그를 만나 경영자로서의 한해와 향후 로드FC 청사진을 들어봤다.

해설과는 다른 경영$ 스타발굴 더 해내겠다

오는 15일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로드FC 051 더블X 대회를 끝으로 2018년 5개의 대회가 모두 종료된다.

김대환 대표는 취임 1년 소감을 묻자 “많은 분들이 해설이 그립지 않냐고 하는데 저 자신도 해설이 전혀 그립지 않은 것에 놀랍다. 경기를 봐도 해설은 해설이고 나는 내일을 해야한다고 생각이 든다. 완전히 지금 제 인생은 경영에 초점이 맞춰져있다”고 했다.

2000년대 초반부터 15년 이상 격투기계에 몸을 들여 해설자, 체육관 운영을 통한 선수 육성, 선수 활동 등을 했지만 격투기 단체를 운영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일이다. 김 대표 역시 “물론 격투기 생활과 경험은 도움되지만 경영은 미디어, 팬, 선수, 업체, 직원 모두를 생각해야하는 고차원적이고 복잡한 일이다”고 했다.

“대표 취임전부터 수많은 경영서를 읽고 공부해봤지만 격투기계는 기존 경영의 질서와 원칙이 적용되지 않는 곳입니다. 완전한 엔터테인먼트도 아니고, 그렇다고 국가, 세계적으로 인정한 공인 스포츠단체도 아니고, 제품을 파는 곳도 아니죠. 일반 경영 관점에서는 ‘이걸 왜하지’싶은 요소가 많아요. 차라리 백종원씨의 장사 철학이 더 와닿죠. 솔직히 이렇게 회사 운영을 하는데 기본비용이 많이 들어가는지 몰랐어요. 제 목표는 수익구조를 창출해내는 것일 수밖에 없죠.”

로드FC는 기본 자산인 최홍만도 있었지만 서두원, 송가연, 권아솔, 아오르꺼러 등 자체 발굴 스타들도 만들어냈다. 하지만 최근에는 대중적 스타 발굴이 미진한 상황. 결국 팬들은 스타를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기에 김 대표 역시 차기 스타 발굴에 대해 “꼭 해내야한다. 실력과 스타성을 함께 갖춘 스타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 센트럴리그 등 아마추어, 신인 리그를 더 정기적이고 많이 개최해 새얼굴을 찾을 것이다”면서도 “스타는 억지로 키워내기보다 그 환경을 만들어놓고 좋은 물고기가 그물에 걸리도록 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했다.

파이트머니 기부의 이유와 대치동 영어 강사

김대환 대표의 이력 중 많이 부각되지 않은 것은 그가 10차례 경기에 나서 9번이나 이긴 격투기 선수이기도 하다는 점이다. 해설자로 유명해서 그렇지 그는 해설로 먼저 시작해 선수로 뛰며 일본 단체 워도그의 미들급 챔피언까지 지내기도 했다. 그런 그는 파이트머니 대부분을 기부했는데 그 사연이 참 특별하다.

“2014년, 제가 경기를 앞두고 전날 계체 후 UFC 해설, 경기당일 UFC 해설, 저녁에 경기 출전이라는 지옥일정이 정말 힘들었어요. 감량으로 몸도 힘들고, 정신적으로도 지쳤는데 그즈음 한 프로그램에서 한 두 번 봤던 윤성준 선수가 새벽운동을 하러 나갔다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윤성준과 잘 모르던 사이지만 그 선수가 얼마나 열심히 하고 끼있고 챔피언이 되려는지는 알고 있었거든요. ‘이렇게 죽었지만 아무도 기억하지 않겠지, 그런데 나는 고작 이걸로 힘들다고 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며 제가 한심하더군요. 저라도 윤성준 선수를 영원히 기억하고 싶다는 의미로 파이트머니를 기부했죠. 기부하고 나니 제 마음이 편안해지고 안정되더라고요. 그 이후 계속 저를 위해서라도 파이트머니를 기부하게 됐죠.”

그의 특이한 이력 중 하나는 대학교 시절부터 영어강사로 활동해왔다는 것. 해외 거주경험 없이도 독학으로 수준급 영어실력을 갖춘 청년 김대환은 나름 대치동에서 알아주는 영어강사였다.

“제 전문이 외국에서 살다온 한국 고3들의 대학 영어 특기자 입학을 돕는 토플이었어요. 자부심은 있었던 것이 그 애들은 외국에서 살다와 발음도 저보다 좋고 실력도 뛰어나기에 강사가 영어를 조금만 미숙하게 해도 인정하지 않아요. 그래도 저는 그런 판에서 대치동 강사로 3~4년은 해냈죠. 근데 제 적성과 맞지 않다고 생각했던 것은 3~4년간 매해 겨울 학생들의 대학 합격, 불합격 소식을 들으면 ‘내가 누군가의 인생을 책임지고 있구나’하는 생각에 힘들더라고요. 초크 기술 못 알려줬다고 누구 인생 책임지는건 아니니까 차라리 체육관 운영이 제 성격에 맞더라고요.”

2019년엔 ‘팍팍’ 추진력 있게… ‘보고싶은’ 대회로 만들겠다

2017년 12월 김 대표는 취임과 함께 ‘2018년에는 100만불 대회 결산, 정문홍 전 대표, 코미디언 윤형빈, 배우 김보성의 이벤트 매치를 개최하겠다’고 했지만 그 어떤 공약도 이뤄지지 못했다.

“책임을 통감한다. 저의 부족함 때문”이라고 말한 김 대표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중국 대회 개최 등으로 협상하는 과정이 길어지는데 제가 어떻게 해서든 성사시키기 위해 설득의 시간이 길어졌다. 그러다보니 중요 매치가 계속 미뤄졌다. 올해의 경험으로 안된다 싶으면 과감한 결단을 내려 끊고 중요 매치를 빠르게 성사시키고 못박는게 필요하다고 느꼈다. 그래서 내년 2월에 100만토너먼트 최종 도전자 선출과 5월 제주에서 권아솔과 도전자간의 100만불을 놓고 다투는 대회를 열 것”이라고 했다.

또한 “그 대회가 끝나고 나면 여름을 지나 정문홍 전 대표 경기를 하고 이후 윤형빈, 김보성 경기를 할 것이다. 2019년은 약속을 지켜낼 것이다. 올해 협상 등을 해보며 ‘팍팍’ 진행하는 추진력이 필요함을 가장 깨달았다”라고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1월 제276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1월 제2761호
    • 2019년 01월 제2760호
    • 2018년 12월 제2759호
    • 2018년 12월 제2758호
    • 2018년 12월 제2757호
    • 2018년 12월 제2756호
    • 2018년 12월 제2755호
    • 2018년 11월 제2754호
    • 2018년 11월 제2753호
    • 2018년 11월 제275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광장 뒷골목, 아티스트의 흔적  광장 뒷골목, 아티스트의 흔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