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여자골프 세계1위 올랐던 ‘5인의 태극낭자’

세계랭킹 1위. 말 그대로 세계 최고다. 최정상의 자리에 올라섰다는 것은 어떤 분야를 막론하고 한 개인이 이루어낼 수 있는 최고의 명예다. 역대 세계랭킹 1위 자리에 무려 5명의 한국 선수가 올라간 종목이 있다. 다른 종목에 비해 한국 선수의 강세가 유독 강한 종목, 바로 여자 골프다. 201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였던 ANA인스퍼레이션에서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시즌 2승이자 LPGA 통산 4승째를 따낸 고진영(24)은 지난 9일 발표된 세계 여자골프 랭킹에서 박성현을 밀어내고 랭킹 1위에 올랐다. 그렇다면 고진영 이전에 최고의 자리에 올랐던 태극낭자는 누구였을까.

한국 여자 골프를 정상 궤도에 올려 놓은 신지애-박인비

여자골프 세계랭킹은 지난 2006년 신설됐다. 현재 명칭은 ‘롤렉스 여자 세계골프랭킹’이다. 지금까지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올라선 선수는 모두 14명, 그리고 한국 선수 중에서 최초로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오른 선수는 신지애(31)다.
  • 신지애
신지애는 지난 2006년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무대에 입성한 뒤 2008년까지 3년을 뛰면서 대상, 상금, 평균타수, 다승 등 따낼 수 있는 타이틀은 모조리 가져갔다. 압도적 실력으로 한국을 평정한 신지애는 더 큰 무대인 미국으로 떠났다.

2009년 LPGA 신인왕, 다승왕, 상금왕까지 3관왕에 올랐던 그는 2010년 에비앙 마스터스 우승을 따내며 그 해 5월 3일, 22세 5일의 나이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오르는데 성공했다.젊은 나이에 다 이루었다고 생각했을까. 현재 신지애는 일본여자골프(JLPGA)에 주력, 한미일 3개국 여자골프 무대를 모두 경험한 베테랑 여자 골프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신지애가 세계랭킹의 문을 열었다면 길을 닦고 터를 잡은 것은 박인비(30)다. 현재까지도 박인비는 한국 여자 골프선수 중 단연 최고다. 박세리 키즈의 선두 주자였던 그는 2006년부터 미국으로 건너가 2007년부터 본격적으로 LPGA 투어에서 활약했다.
  • 박인비
2008년 US오픈 우승을 통해 이름을 알린 박인비는 2012년에 2승, 2013년에 완벽하게 만개하며 메이저 대회 3승을 포함, 무려 6승을 찍고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더욱 눈길이 가는 것은 바로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킨 기간이다. 아시아 최초로 커리어그랜드슬램이라는 타이틀과 2016년 리우올림픽 여자 골프 금메달, 여기에 LPGA 명예의 전당까지 박인비는 최고의 자리에서 모든 것을 이룬 선수였다.

세계랭킹 1위 정점에 선 꾸준함의 유소연, 파워풀 박성현

신지애, 박인비의 뒤를 이어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로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선수는 유소연(28)이다. 유소연의 가장 큰 장점은 ‘꾸준함’이다. 다른 선수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강한 모습을 보여준 적은 없었지만 손에 꼽을 정도의 단점도 딱히 없다. 모든 부문에서 평균 이상의 실력을 보여주는 선수다.

기복이 심한 다른 선수들에 비해 안정감과 부상 없는 꾸준한 대회 출전을 기반으로 유소연은 지난 2017년 6월 LPGA투어 월마트 NW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생애 첫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64경기 연속 컷 통과라는 기록만 봐도 그가 갖고 있는 가장 큰 강점을 단번에 눈치챌 수 있다.네 번째로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한국 선수는 ‘남달라’ 박성현(25)이다. 박성현은 미국 진출부터 남달랐다.

2016시즌 KLPGA 시즌 7승을 따내면서 상금왕 자리에 올랐는데, 그 해 초청 선수로 나선 LPGA 투어에서도 대량의 상금을 벌어들이면서 우승 없이 상금 순위로만 투어에 직행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LPGA 데뷔 시즌이었던 2017년, 그는 메이저대회인 US오픈 우승을 시작으로 이름을 알렸고 꾸준히 랭킹 포인트를 챙기더니 역대 최초로 LPGA 데뷔 시즌에 세계랭킹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딱 한 주를 차지했지만, 그것이 시작이었다. 데뷔 시즌에 신인왕, 올해의 선수상, 최저 타수상, 상금왕을 싹쓸이했다.

역대 5번째 태극낭자 세계 1위, 호수 빠진 고진영이 계보 잇다

태극낭자 세계랭킹 1위 다섯 번째 주인공은 LPGA 데뷔 2년 차인 고진영이다. 2016년 KLPGA 대상 출신으로 한국 무대를 싹쓸이했던 고진영은 2018년 LPGA 투어에 진출했고 그 해, ISPS 한다 호주 여자 오픈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하게 비상했다.
  • 고진영
그리고 지난 4월 8일에 끝난 LPGA 투어 ANA인스퍼레이션에서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포함, 올해 치른 6개 대회에서 두 번의 우승과 두 번의 준우승, 한 번의 3위를 기록하며 랭킹을 큰 폭으로 끌어올렸고 세계랭킹 1위까지 오르는 겹경사를 누리게 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5월 제277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5월 제2778호
    • 2019년 05월 제2777호
    • 2019년 05월 제2776호
    • 2019년 04월 제2775호
    • 2019년 04월 제2774호
    • 2019년 04월 제2773호
    • 2019년 04월 제2772호
    • 2019년 04월 제2771호
    • 2019년 03월 제2770호
    • 2019년 03월 제276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강화 선수 포구 강화 선수 포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