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인터뷰]최용규 대전 시티즌 신임 사장

‘실력’만이 선발기준… 서포터스 복귀
  • 대전 시티즌 최용규 대표이사.
대전 시티즌은 최근 안팎으로 홍역을 앓았다. 전임 사장 시절 선수단이 무려 58명(평균 30명 중반)까지 늘어 청탁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급기야 5월 21일자로 경질된 고종수 감독은 지난해 신인선수 선발 과정에서 채점표를 조작했다는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런 내홍 속에 지난 4월 최용규(57) 신임 대표이사가 취임했다. 서울신문에서 편집국 기자를 거쳐 광고국장까지 지낸 언론인 출신의 최 사장의 선임은 그동안 불공정하고 베일에 싸여 답답하기만 했던 대전 시티즌 변혁의 신호탄이다.

23일 업무차 상경한 최용규 대표이사는 지난 4월 10일 취임과 동시에 시작된 쇄신작업이 만만치 않다고 어려움을 토로하면서도 진정성 있는 스킨십 덕분에 구단에 등을 돌렸던 서포터스가 내주부터 대전 홈구장을 찾기로 했다는 희소식을 전했다.

사과문 직접 작성…서포터스들이 돌아온다

그는 부임하자마자 한 일은 서포터스들을 만나 그동안의 불만을 듣고 이해하는 일이었다. 그리고 곧바로 실천에 옮겼다.

“구단이 서포터스들의 원정 버스 탑승을 거부하고 대자보 부착을 금지시켰다는 얘기를 듣고 ‘팬들을 하나하나 찾아가 사과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직접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죠. 진심을 다해 한 자 한자 적었습니다.”

프로축구에서 대표이사가 먼저 팬들에게 고개를 숙이는 것은 흔치 않은 모습이다. 심지어 자신이 한 일도 아닌 것에 대해 사과했다. 진심이 통했는지 그동안 불신의 골이 깊었던 팬들도 ‘미워도 다시한번’의 심정으로 대전 시티즌을 다시 믿어보자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고 한다.

최 대표이사는 “서포터스는 대전 시티즌을 가장 사랑하는 분들입니다. 맨 먼저 인적 쇄신을 시작하니 서포터스들이 보이콧했던 응원을 재개하겠다고 하더군요. 구단의 혁신을 지지하시는 것으로 알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 뿐입니다”라며 되돌아온 팬심에 고마움을 전했다.

취임 후 선수단에 얘기한 건 단 한 가지 “오직 실력”

취임 후 처음 만난 선수단에게 최용규 대표이사는 딱 한 가지를 강조했다고 한다.

“박철 감독대행을 옆에 두고 ‘이순간부터 경기 당일 컨디션에 따른 실력만이 경기에 나설 수 있는 조건’이라고 말했습니다. 감독대행에게도 ‘오직 실력으로만 11명을 뽑으실거죠?’라고 물었더니 ‘그렇게 하겠다’고 대답했어요. ‘실력 말고는 학연, 지연 어떤 것도 관여될 수 없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축구는 오직 실력만으로 경기에 뛰어야 승리할 수 있습니다. 매우 상식적이고 원칙적인걸 강조한 겁니다.”최 대표이사의 결연한 한 마디는 이내 선수들의 마음가짐을 바꿔놓았다. 선수들 사이에서 ‘새롭게 해보자’는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한다.

“눈빛이 바뀌었다는데 이제 시작입니다. 비록 순위가 많이 처져 있지만 아직 시즌의 3분의 2나 남았습니다. 플레이오프권인 4위까지 도전해볼 수 있습니다.”

“사장이 바뀌어도 흔들리지 않는 ‘운영 시스템’을 만들 것”

인터뷰 내내 최 대표이사는 ‘시스템’을 언급했다. 매년 감독이 바뀌고 수뇌부가 바뀌면서 승격이 요원해지고 구단 재정은 재정대로 나가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을 끊기 위해서는 사람은 바뀌어도 남는 ‘시스템’이 구축되어야한다는 것.

“대표이사 임기는 정해져 있습니다. 제가 아무리 잘해도 ‘떠나면 그만’인 팀으로 만들고 싶지 않습니다. 특히 시·도민구단의 경우 감독, 대표이사 한명에 의해 휘청이는 상황도 나옵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그 시스템이 계속될 수 있게 이사회를 통해 구단 내규, 정관으로 못을 박는 게 필요합니다.”

선수 영입부터 감독, 대표이사의 입맛대로가 아닌 구단 전문가들이 모인 인사위원회를 통해 정당하게 선발하고, 감독 선임도 전문가들의 합의체를 통해 뽑는 시스템을 말한다.

“제가 축구인이 아니기 때문에 이런 시스템을 더 갖출 수 있다고 봅니다. 오히려 외압에 자유롭고 축구계와 이해관계가 없기에 인적쇄신과 선발 등에 대해서 원칙과 시스템으로 접근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박철-이기범 체재 믿어…선수단, 대전시민의 일상에도 같이 호흡

대전은 박철 스카우트를 감독대행에, 이기범 2군 코치를 수석코치로 올렸다. 최 대표이사는 박철-이기범 체제의 선수단이 얼마나 효율적으로 운영되는지를 지켜본 뒤 새판짜기 시기를 저울질 하겠다고 했다. 선수단의 화합과 성적이 뒷받침될 경우 현 체제가 계속될 수도 있다는 여지를 남긴 셈이다.

“박철 스카우트는 대전 선수들에 대한 파악도 잘 돼있고 지도력에 대한 믿음이 있습니다. 이기범 수석코치 역시 축구계 내에서 지도력과 코칭법에 대해 호평이 엄청나더군요. 두 분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주어졌고 완전히 새로운 틀에서 시작할 수 있게 됐으니 믿음을 보내려 합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8월 제279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2019년 07월 제2784호
    • 2019년 06월 제2783호
    • 2019년 06월 제278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뉴칼레도니아 누메아 뉴칼레도니아 누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