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유상철, 췌장암 4기 투병 고백…누리꾼 "2002년 기적 한번더" 응원

인천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췌장암 4기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쾌유를 비는 팬들의 바람이 이어지고 있다.

유상철은 19일 췌장암 4기 투병 소식을 전하며 "받아들이기 힘든 진단이었지만 받아들여야만 했다. 나 때문에 선수, 팀에 피해가 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하고 맡은 바 임무를 다하면서 선수들, 스태프와 함께 긍정의 힘을 받고자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2002년 기적을 이미 체험하신 분. 한번 더 이겨보자" "꼭 완캐하길 바란다" "당신을 잃고싶지 않다. 힘내서 히겨내길"이라는 응원을 보내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