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길거리 패션] 봄의 시작, 컬러풀 트렌드로 생기넘치게~


봄이 시작되는 3월, 새학기를 시작한 학생들만큼이나 바빠진 쇼핑가는 연일 쇼핑객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패션숍마다 상큼한 캔디컬러와 원색 컬러 아이템들이 매장 안을 가득 채우고 있어 한층 컬러풀해진 2004년 봄이 왔음을 알려주고 있었다. 지난 가을부터 60년대 룩의 유행과 더불어 레드, 화이트, 핫핑크 등 비비드 컬러가 주목받기 시작하더니 이번 봄에 이르러서 그 절정에 이른 듯 보인다. 가장 빨리 유행을 캐치해내는 동대문 쇼핑몰들은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컬러 파레트를 펼쳐놓은 것처럼 다채로운 색상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국내시장에 선보인, 스포티 스타일 브랜드들은 10대 학생들과 20대 초반의 젊은 남자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그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카파, 르꼬끄 스포티브, 엔진 등 트레이닝 스타일을 많이 선보이는 스포티 브랜드들은 레드-그린, 블루-화이트, 그린-화이트, 레드-화이트, 그린-옐로 등 주로 원색대비를 선택함으로써 에너제틱하고 활기찬 이미지를 그려내고 있다. 10대 중ㆍ고등학생들은 주로 Von dutch, 엔진의 큼지막한 야구모자에 면 코팅 소재의 트레이닝 세트 스타일을 선호했다.

반면 20대 초반 남성들은 트레이닝 세트보다는 집업점퍼 스타일의 트레이닝 점퍼를 청바지등과 믹스&매치한 스타일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쥬시 꾸띄르, 제이로 스타일의 파스텔톤 벨벳 트레이닝복도 예전 같지는 않지만 간간히 눈에 띄었다.

여성 캐주얼 아이템으로 티셔츠나 니트, 점퍼류는 애플그린, 레몬옐로우, 파스텔 톤의 핑크, 블루, 옐로우 등 캔디컬러가 주로 선택되었다. 특히 하프 길이로 짧아진 트렌치코트는 라이트 그린, 레몬옐로 등 다양하게 선보여 색상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졌다. 또 블루그린, 핫핑크 색상을 가진 빈티지한 면소재 아우터에, 핸드워싱 진을 매치해 캐주얼한 스타일을 연출한 이들도 눈에 띄었다. 자연친화적인 프린트들과 기하학적인 모티브가 독특한 분위기를 내는 아이템들도 많았다. 여성스런 저지 티셔츠나 니트는 나비, 플라워 등 자연 친화적인 모티브가 산뜻한 파스텔 톤 컬러와 어우러져 봄 분위기를 더욱 뽐내고 있었다. 또 여성스런 집업 스타일 상의에는 멀티컬러의 도트무늬, 깔끔한 줄무늬, 푸치 스타일의 기하학적인 모티브 등의 소재와 함께 손목, 허리둘레를 단색으로 처리해 슬림한 효과를 주는 스타일이 많았다. 이러한 상의들은 다양한 워싱 진팬츠와 주로 매치되었다. 하의 역시 컬러풀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었는데 라이트 그린, 화이트, 톤을 달리한 핑크계열 등 다양한 색상의 팬츠들이 보였고 특히 디자인에 있어서 통이 넓은 일자 스타일이 주를 이루고 있었다.

이번 봄 무엇보다도 컬러풀 트렌드를 잘 반영하고 있는 것은 슈즈가 아닐까 싶다. 국내 브랜드들은 물론 동대문 쇼핑가들, 길거리 보세 신발 가게까지 에나멜 소재의 컬러풀한 슈즈를 전면에 진열해 놓았을 정도이니 말이다. 핫핑크, 옐로, 레드, 바이올렛, 그린 등 톡톡 튀는 색상과 디자인의 슈즈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1. 김시은 (20세, 학생)
어두운 컬러의 진 바지와 깊게 파인 U자형 네크라인 티셔츠, 보온성이 높은 스카프로 스타일링한 김시은씨. 티셔츠의 핑크리본 무늬와 핫핑크 스팽글 백, 살짝 보이는 핑크색 호피무늬 스타킹까지 꼼꼼히 코디 센스가 돋보인다.

2. 박현란 (19세, 학생)
집업 스타일 상의를 레이어드해 발랄하게 연출한 박현란씨. 플리츠 청치마와 짧은 길이의 집업점퍼, 화이트 색상의 귀걸이와 미니숄더백으로 깜찍하게 스타일링했다.



3. 변희정 (20세, 학생)
미소가 예쁜 변희정씨. 톤이 다른 핑크컬러의 후드점퍼와 티셔츠, 브라운 색상의 플리츠 미니스커트와 스웨이드 부츠 차림에 소품이나 액세서리는 모두 블랙으로 매치해 통일감을 주었다.

4. 조숙희 (19세, 학생)
편안하고 캐주얼한 스타일의 조숙희씨. 미니스커트 아래로 좀 추워 보이는 다리가 단점. 대신 여성스러운 핑크컬러의 귀걸이로 포인트를 주었다.



5. 최은희 (24세, 의상디자이너)
블랙과 블루진으로 심플하게 스타일링한 최은희씨. 아웃포켓 디테일이 가미된 청치마와 블랙 레깅스, 하이컷 슈즈로 캐주얼하게 연출했다.

6. 한선화 (25세, 헤어디자이너)
전체적으로 통일감 있는 스타일이 돋보이는 한선화씨. 깔끔한 화이트 아우터와 하의, 산뜻한 그린컬러와 스카이블루 포켓, 화이트 센터라인이 날씬해 보이는 티셔츠가 잘 어울린다.



7. 오수지 (20세, 학생)
봄의 한가운데에 서있는 것 같은 오수지씨. 멀티컬러 돋보이는 짧은 상의와 일자라인의 청바지, 라이트그린 아우터가 봄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게다가 천 벨트로 마무리까지 오케이!

8. 김소자 (20세, 학생)
레드와 그린의 보색대비를 이용해 컬러풀하게 연출한 김소자씨. 패션 페인팅이 들어간 청치마, 언밸런스한 두꺼운 벨트, 상의 색상과 맞춘 그린 컬러 반 스타킹 매치가 개성적이다.







홍경미 자유기고가 hong-i80@hanmail.net


입력시간 : 2004-03-26 19:36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