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패션] 코트(Coat)






본격적인 추위가 찾아왔다. 코트를 꺼내 입어야 할 시기다. 코트는 남성에게 또 여성에게, 풍성한 겨울 옷차림을 완성하는 필수 패션 아이템이다. 정장 차림에는 그에 적당한 코트를 입어야 한다. 수트 위에 파카를 걸치는 일은 신사에게는 있을 수 없는 큰 실수. 제대로 갖춰 입어야 할 코트에 대해서.



코트의 유행 스타일에는 전통적인 디자인이 많다. 넓은 깃과 단추 장식 등 클래식 룩을 완성한다. 또 ‘웰빙 트렌드’의 영향으로 넉넉하고 편안한 착용이 흐름이다. 고전적인 이미지를 살리면서 화려해진 디자인은 장식적인 요소가 가미된 것. 또 모피를 덧대어 고급스럽고 따뜻한 겨울의 이미지를 살려낸다.

보통 코트 길이는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롱 코트, 하프 코트, 그리고 7부 코트. 이번 겨울 코트는 짧은 길이 코트가 인기다. 지난해까지 무릎길이 코트가 대부분이었으나 올해는 허벅지 중간까지 오는 다소 짧은 코트가 많다.

롱코트의 경우에는 차라리 더 길게 입자는 주의다. 젊은층의 입맛에 맞도록, 길이가 더 길어진 롱코트는 캐주얼한 멋으로 즐길 수 있다. 일반적인 롱코트가 무릎 아래 10~15㎝ 정도의 길이지만, 멋쟁이들을 위해서는 발목까지 내려오는 롱코트가 선보이고 있다.

남성 정장에는 클래식 수트의 영향에 따라 체스터필드 코트(Chesterfield Coat)가 앞에 나섰다. 체스터필드 코트는 벨트 없이 허리 부분이 약간 들어간 클래식 코트로, 싱글과 더블의 두 가지 여밈이 있다. 겹쳐서 여미는 모양에 4~6개의 단추가 달린 무릎길이의 고급스러운 체스터필드 코트는 가장 격식이 살아있는 스타일이다.

체스터필드 코트가 여타 코트와 다른 점은 벨벳을 덧댄 칼라. 이 벨벳은 프랑스 혁명 희생자들을 향한 애도의 뜻이다. 이것을 두고 ‘신사의 정신’이 깃든 코트라는 칭송을 받고 있다.

색상은 회색의 헤링본(생선뼈 무늬)이나 검은색, 진한 청색, 베이지색 등 무늬 없는 소재가 쓰인다. 체스터필드 코트는 부드러우면서 여유 있는 느낌으로 현대적 이미지를 준다. 그래서 정장뿐 아니라 터틀넥과 모직 바지 등과 코디해 다소 캐주얼한 분위기로도 연출할 수 있다.

심플하고 가벼운 외관을 원하는 남성들은 7부 코트를 선택한다. 짧은 길이의 이중 여밈으로 입는 7부 코트를 해군복의 일종인 ‘피코트’라고도 부른다. 울과 폴리의 혼방 소재도 젊은층을 위해 많이 선보이고 있다. 7부 코트나 하프 코트의 경우 밍크나 토끼털 등 모피가 목둘레에 탈 부착 스타일(보아 코트ㆍboa coat)로 더해져 세련되고 고급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코트는 가격대가 높고 한번 사면 몇 년을 두고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소재의 선택이 매우 중요하다. 남성 정장 코트의 경우 광택과 보온성이 좋은 캐시미어 소재 코트는 얇고 가볍다.

실크와 같은 우아한 광택이 나는 고급 코트는 캐시미어 소재로, 가격이 만만치 않은 단점이 있다. 200만원대의 캐시미어, 순모 등 고가 제품보다 50~100만원대의 면, 실크 등을 첨가한 혼방 제품이 많으니 참고하자.

올해는 알파카, 구아나코, 비큐나, 밍크 등 최고급 소재를 사용한 제품을 여러 브랜드에서 선보였다. 알베로에서는 낙타류의 일종으로 양모보다 훨씬 부드럽고 광택이 좋은 구아나코(Guanaco) 100%, 동물 섬유 중 가장 곱고 부드러운 섬유를 내는 야생 라마 비큐나(Vicuna) 혼방 소재의 코트를 출시했다. 마에스트로에서는 밍크 100%, 캐시미어 밍크 혼방 코트를 출시했다.

캐주얼에서는 정장과 캐주얼에 두루 입을 수 있었던 더플 코트의 유행은 주춤한 편이다. 대신 스웨터와 데님 바지에도 어울릴 만한 거위, 오리털 등의 다운과 코듀로이, 스웨이드 소재의 사파리와 점퍼 스타일 코트가 많다.

특히 안감과 모피를 탈 부착할 수 있는 제품이 많아 실용적이고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도록 했다. 점퍼의 길이가 길어진 형태의 코트는 터틀넥 스웨터와 코듀로이 바지를 매치하면 그만이다. 길이가 좀 길고 풍성한 목도리나 머플러를 함께 하면 더욱 멋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여성 코트는 트위드 코트가 대세다. 다양한 색깔의 실로 짜여진 트위드 소재 코트는 소재의 독특함으로 인해 감각이 느껴지는 외투로 인기다. 소재 자체도 가볍고 착용감도 좋다.

트위드는 스코틀랜드 전통 직물로 굵은 양모를 사용해 직물을 짠 표면에 거친 모직물. 2∼3색을 혼색하거나 색실을 꼬아 사용하기도 해 근사한 연속 문양이 생긴다. 지난 해부터 유행한 재킷스타일이 연장된 트위드 코트는 허리를 조여 날씬하게 입거나 ‘재키 스타일’로 짧고 넉넉하게 입어도 좋다.

트위드 조직과 함께 영국풍의 유행으로 꾸준히 인기를 모으고 있는 체크 무늬는 크기뿐 아니라 색상, 짜임에 다양한 변화를 주어 화려함이 강조됐다. 트위드나 체크 무늬를 깔끔한 이미지로 가져 가고 싶다면 두 가지 색 정도의 색으로 한정하고 경쾌한 분위기를 연출, 강렬한 색이 조화된 무늬를 선택한다.

무늬가 있는 코트를 입을 때는 단색 옷을 받쳐 입는 것이 좋다. 스커트를 입을 때는 코트를 입었을 때 그 밑으로 2센티미터 정도 스커트가 보이는 것이 좋고, 밖으로 보이는 길이에 따라 젊게 혹은 우아하게 연출할 수 있다.

겨울 여성복은 허리선을 살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남성 코트는 여미지 않고 넉넉하게 보여야 하지만 여성 코트는 원피스처럼 보여야 하는 것이 포인트. 품은 넉넉하더라도 가는 벨트를 하거나 끈으로 묶어 허리만은 날씬하게 만든다. 아니면 허리선이 들어간 코트를 선택한다.

색다른 장식은 브로치나 펜던트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여러 가지 반짝이는 인조 보석이 박힌 브로치나 펜던트를 여러 개 가슴에 달아 장식한다. 단추도 코트 원단과 동일한 싸게 단추를 이용하거나 보석 장식이 박힌 것도 장식물을 대신한다. 고급스러운 느낌과 보온을 위한 장식은 모피 트리밍이 도맡는다.

여성 코트의 경우, 색상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연보라부터 짙은 보라색에 이르기까지 화려하고 여성스러운 색으로 보라색이 떠올랐고, 흰색과 검은색의 매치는 여전히 인기다. 모래색이나 연노랑 계열도 무난하다.



엉덩이 아래까지 길이가 긴 니트 카디건은 허리에 벨트를 매고 코트 대용으로 입을 수 있다. 특히 멕시코의 전통의상을 응용한 판초 스타일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상체 전체를 덮는 커다란 크기부터 어깨만 덮는 귀여운 스타일의 작은 크기도 있다. 판초와 어울리게 터틀넥 니트 스웨터를 입으면, 코트 못지않은 보온성을 발휘한다. 빈티지 청바지와 어그 부츠와 함께 코디해 입으면 최신 유행 스타일이 완성될 것이다.

내가 잘 맞는 코트 고르는 법

-코트를 구입하러 갈 때는 주로 입는 정장을 갖춰 입고 가야 잘 맞는 코트를 고를 수 있다.

-사이즈는 신장을 기준으로 한다.

-코트 길이는 무릎을 약간 넘는 정도가 적당하지만 취향에 맡게 선택한다.

-박스형 코트의 경우 전체적인 품의 여유가 있어야 보기 좋다.

-코트의 첫 번째 단추를 채웠을 때 주름이 잡히지 않아야 한다.

-차려 자세에서 수트 소매가 코트 밖으로 나오지 않는지 확인한다. 소매 길이가 수트 길이보다 길어야 하며 엄지손가락의 첫째 마디 정도 오는 것이 좋다.

-어깨선이 둥근 레글란 소매의 경우 어깨 품이 넉넉해야 한다.

-뒷모습도 중요한데, 코트 뒤트임으로 엉덩이 선이 보이지 않는지 확인한다.

-오래 입을 코트의 구입은 소재 체크도 중요하다. 취급법과 세탁법에 대한 지식을 익혀 두자.





박세은 패션칼럼니스트 suzanpark@dreamwiz.com


입력시간 : 2004-11-26 16:25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청주 삼겹살 거리 청주 삼겹살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