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패션] 선글라스, 멋과 기능의 '아이 웨어'
두려움없는 외출…햇빛 속으로
눈 주변 덮어 자외선 차단효과 높은 크고 넓은 디자인 유행


이른 더위에 외출시 먼저 챙기게 되는 것이 선글라스다. 선글라스는 여름용품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선글라스는 봄철에 구입해야 하는 패션용품이다. 햇볕으로부터 눈을 보호한다는 기능성에서 시작된 선글라스가 이제는 패션제품으로 각광 받고 있다. 지금 구입하면 한여름까지 활용할 수 있는 선글라스이야기.

안경은 패션계에서 눈이 입는 옷이라는 뜻으로 ‘아이 웨어(Eye Wear)`라고 부르고 있다. 이 표현은 안경도 패션에서 중요한 아이템임을 말해주는 것. 특히 황사나 꽃가루 때문에 알레르기가 심해지는 요즘, 멋내기 용 뿐 아니라 눈을 보호하는데도 한몫을 한다.

선글라스는 또 미용에도 필수품이다. 가을볕에는 딸을 내보내고 봄볕에는 며느리를 내 보낸다, 봄볕에 그을리면 임도 몰라본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 그만큼 봄볕에 피부가 상하기 쉬운데, 선글라스는 얼굴피부 중 특히 연약한 눈가를 보호하는 기능을 한다. 따라서 외출 시 피부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처럼 눈 건강을 위해서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습관은 아름다움을 위한 기본이다.

로마시대 네로황제가 처음 사용
선글라스를 처음 사용한 사람은 로마의 황제 네로라는 기록이 있다. 그는 검투사들의 경기를 관람할 때 커다란 에메랄드를 통해 보았다고 한다. 초록색 선글라스 효과를 낸 것이니 기행을 일삼은 권력자의 기발한 아이디어다. 또 15세기 중국의 한 재판관이 자신의 심경을 드러내지 않기 위해 색안경을 쓰고 눈빛을 감추었다고 한다. 영화에 등장하는 첩보원처럼 말이다.

13세기 이탈리아에서 안경이 처음 발명되고 나서 20세기 들어 자동차 운전과 스포츠를 즐기는 인구가 늘면서 선글라스도 함께 발전했다. 자동차용 안경 중에는 유리렌즈에 색을 입힌 것뿐 아니라 얇은 초록색 비단을 붙여 색안경을 대신한 것도 있었다.

맥아더 장군의 검은색 잠자리 선글라스를 기억하는가. 본격적인 기능성 선글라스는 공군 비행사들에 의해 전투시 햇볕의 반사광을 피할 수 있는 안경이 주문 생산되면서부터 였다고 한다. 비행사들은 장시간 비행시 태양광선과 구름에 반사되는 광선 때문에 시력이 나빠지고 두통과 구토 등의 고통에 시달렸는데 특수 안경 의뢰를 받은 안경사가 무려 6년의 연구에 걸쳐 자외선을 99% 차단하는 선글라스를 개발하게 된다. 1937년 선글라스의 효시, ‘레이 밴(Ray Ban)’이 탄생했다.

안경에는 시력보정용과 선글라스처럼 패션용 두 가지 용도가 있다. 시력보정용은 한 번 선택하면 3년 정도, 선글라스는 6개월 정도 주기를 갖는데 얼굴, 특히 눈을 장식하는 아이템이라 개성을 표현하는데 중요한 패션제품이다.

올해 선글라스는 얼굴을 거의 뒤덮는 모양이 크게 유행이다. 지름이 7cm 이상이다.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오드리 헵번이 썼던 커다란 선글라스를 떠올리면 된다. 시원스럽게 크고 넓은 안구와 두가지색의 그라데이션이 자연스러운 렌즈에다 고급스러움과 화려함이 묻어나는 로고 장식을 곁들인 제품이 올해 여성 고객이 많이 찾는 스타일.

얼굴이 커서 큰 선글라스는 안 어울리지 않을까 고민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큰 안경테가 오히려 얼굴을 작아 보이게 만들 수 있다. 멋쟁이 퍼스트레이디 스타일을 보여줬던 재클린 케네디 오나시스는 평소에 얼굴이 크고, 눈 간격이 먼 것이 심한 콤플렉스였는데 이를 감추기 위해 큰 선글라스를 애용했다고 한다. 또 넓은 렌즈는 눈 주변을 모두 덮어 자외선을 차단하는 부위가 넓어지니 기미나 주근깨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
선글라스의 디자인은 매우 다양해 딱히 ‘이런 모양이 유행이다`라고 정의를 내리기 어려울 정도다. 사각, 원형, 타원형은 기본이고, 리본처럼 생긴 것, 잠자리 날개 같은 것, 마름모형 등 실험적인 디자인도 많다. 그 중 인기가 높은 것은 변형된 사각형인데, 아래 위는 약간 좁고, 좌우로 넉넉한 안경테가 많이 나와 있다.

테의 소재로는 금속과 플라스틱이 사용되고 있는데 금속은 가볍고 반영구적인 티타늄 소재가 인기고 물소뼈, 거북등뼈 같은 고급 소재도 일부 사용된다. 그러나 올해 최고로 강세를 보이는 소재는 플라스틱. 짙은 갈색, 검은색 외에 자주색, 흰색, 분홍색 등 다양한 색이 나와 있어 개성 강한 패션연출을 돕고 있다.

선글라스 디자인의 핵심은 렌즈와 다리를 연결해주는 부분의 장식이다.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들은 렌즈와 다리부분을 연결하는 곳에 자기 브랜드를 표시하는 커다란 장식물과 큐빅 등을 부착한다. 헤어밴暘낮?안경을 올려 쓰는 일이 많기 때문에 머리 쪽으로 올렸을 때 가장 눈에 많이 띄는 렌즈와 다리 연결 부분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이 부분을 단순하게 처리해 다른 장신구들, 귀고리 목걸이와 조화를 이루도록 디자인 된 것도 변화라고 하겠다.

최근엔 깔끔하고 가볍다는 이유로 테가 없는 무테안경도 선호되고 있는데 아무래도 렌즈가 고정된 안경이 아니기 때문에 초점이 잘 안 맞는다. 그래서 시력이 나쁜 사람에게는 좋지 않다. 렌즈가 뒤틀리는 경우가 많고 테가 없어 옆으로 들어오는 자외선을 차단시켜 주는 효과도 적다. 따라서 직사광선을 받는 야외에서는 테가 있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렌즈가 필수
선글라스는 테와 다리 모양도 중요하지만 렌즈가 가장 중요하다. 색깔을 넣고 100% 자외선 코팅이 된 것이 좋다. 색깔이 들어있다고 무조건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은 아니다. 가장 적당한 렌즈 색의 농도는 70~80% 정도. 안경렌즈 속으로 눈동자가 또렷이 보이지 않더라도 눈이 확인되는 정도의 색이다. 이것보다 더 진한 색은 오히려 눈의 피로를 쉽게 한다. 짙은 색상의 렌즈는 낮에도 동공을 크게 하고 자외선 등을 더 많이 흡수하기 때문이다.

눈의 피로를 가장 적게 느끼하는 색은 녹색이다. 갈색 렌즈는 운전할 때 좋고, 노란색은 흐린 날이나 운동할 때 착용하면 좋다. 회색은 빛을 균일하게 흡수 차단하므로 자연색을 그대로 볼 수 있다. 핑크색이나 빨강색은 장식용으로 좋지만 눈에는 좋지 않은 색이다.

또 선글라스는 실내보다 실외에서 써봐야 정확한 색을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둬야 한다. 아무래도 실내는 색이 어두워 보인다. 구입 시 되도록이면 밝은 곳으로 가져가 색을 확인하고 착용했을 때 눈의 피로도가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

패션소품 외에 선글라스는 운동용으로도 필수품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봄맞이 등산을 하면서 착용한 스포츠 용 선글라스는 방탄렌즈로 유명해졌다. 이 같은 스포츠 선글라스는 튼튼한 렌즈 외에 넓은 시야각을 만들어 주기 위해 렌즈가 얼굴 전체를 감싸 듯 활처럼 휘어진 것이 많다. 초경량 소재에 코 받침과 귀에 닿는 다리 부분은 실리콘 소재여야 착용이 편하다는 것을 알아두자.

내게 맞는 선글라스 고르기

안경류는 보기에 멋지다고 다 잘 어울리지 않는 소품이다. 선글라스도 보기만 좋다고 덥석 샀다가는 낭패 보기 십상. 선글라스를 구입할 때는 무엇보다도 자신의 얼굴형을 고려해야 한다.

* 둥근 얼굴형 - 평범한 디자인보다는 과감한 디자인을 선택해보자. 호피무늬나 줄무늬가 있는 테도 부담 없다. 가로로 납작한 모양이나 눈 꼬리가 올라간 형태가 지적인 느낌을 줄 수 있다. 둥근 모양에 납작한 라운드형 뿔테가 가장 어울린다.

* 긴 얼굴형 - 시선을 옆으로 돌려주는 원형이나 사각형, 고글형이 잘 어울린다. 선글라스를 쓰면 세로로 긴 얼굴이 단절되기 때문에 단점을 효과적으로 커버할 수 있어 어느 얼굴형보다 선글라스의 역할이 크다.

* 역삼각형 얼굴 - 각 진 얼굴형에는 테 모양이 강조되는 형보다는 둥근 형이 얼굴형을 보완해 준다. 눈썹 부분, 테 윗부분이 화려하거나 커다란 장식은 피해야 한다. 안경다리도 굵은 다리보다는 가느다란 다리 모양이 어울린다.

* 사각형 얼굴 - 타원형이나 렌즈 양끝이 올라간 고양이 눈 모양의 테를 쓰면 사각얼굴을 커버할 수 있다. 원형 테가 잘 어울리지만 너무 동그란 테는 각진 얼굴을 더 도드라지게 할 수 있으니 피할 것.




박세은 패션칼럼니스트 suzanaprk@dreamwiz.com


입력시간 : 2005-05-12 16:04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