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성형칼럼] 스키장 자외선 주의보


최근 하얗게 내린 눈 속에 바야흐로 겨울 레포츠를 즐기는 스키어나 보더들의 계절이 돌아왔다.

파란 하늘과 대비되는 햇빛에 눈부시게 빛나는 순백의 시원스레 뻗어있는 슬로프를 쏜살같이 내려오는 기분은 하늘을 나는 것과 같은 즐거움일 것이다.

하지만 피부 관리에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이런 즐거움도 잠시, 집에 돌아와서 거울을 볼 때 거뭇거뭇하게 올라온 기미나 주근깨가 생길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보통 겨울에는 여름에 비해 자외선의 양이 적어진다고 생각하여 자외선 차단에 대해 신경을 늦추는 사람이 많은데, 스키를 탈 때는 찬바람이 얼굴에 스치고 하얀 눈의 반사로 피부가 가장 악조건에 있게 되므로 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차가운 스키장에서 피부가 오랜 시간 동안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 표면이 거칠어지고 건조해진다.

또한 바람에 의해 자외선 차단제의 손실이 많아지고 땀이 나면서 자외선 차단제가 씻겨나갈 수 있어 중간중간에 관리를 해 주지 않으면 더 쉽게 자외선에 노출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인체는 자외선을 받으면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스스로 방어하게 되는데, 이때 피부 깊숙한 기저 세포층에 있는 멜라닌 세포를 자극하여 갈색의 색소를 만들게 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멜라닌 색소가 시간이 지나면서 서서히 표피 상층으로 올라와 검은 색을 띠며 피부에 쌓이면 기미나 잡티, 주근깨 등의 색소질환으로 남거나 피부색이 고르지 못하고 칙칙해진다.

이렇게 생긴 색소는 피부관리를 한다 해도 쉽게 없어지지 않아 특별한 치료가 필요한데 코스멜란과 IPL퀀텀의 병합치료가 효과적이다.

코스멜란은 멜라닌 색소를 형성하는 효소인 티로시나아제의 작용을 억제하여 멜라닌 색소가 만들어지는 여러 단계를 막아주게 되는데, 이를 통해 기미 색소가 옅어지도록 돕고 색소의 탈락을 유도하게 된다.

IPL퀀텀은 과도한 색소만을 파괴시켜 얼굴에 전반적으로 생긴 기미나 잡티, 주근깨를 효과적으로 치료하는 시술법이다.

IPL퀀텀은 통상의 레이저와 달리 여러 파장의 빛을 방출시키므로 주근깨, 검버섯, 기미와 같은 색소성 질환뿐만 아니라 잔주름, 안면홍조 등 여러 가지 피부 문제점을 한꺼번에 개선할 수 있는 치료법이다.

따라서 두 치료를 병행하면 현재 짙어져 있는 색소를 탈락시켜 기미를 치료할 수 있으며, 동시에 기미가 생기는 근본적인 원인을 막아주어 예방까지 해 줄 수 있어 환자들의 치료만족도가 매우 높은 기미치료법이다.

손호찬 원장 /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성형외과

http://www.anacli.co.kr, (지역번호없이) 1588-1590


입력시간 : 2006-01-06 10:2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