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性스러운 이야기] '노년의 성생활'은 장수에 보약


노익장(老益壯). 나이는 늙었으나 기운은 오히려 좋아진다는 뜻이다. 갈수록 노령화 사회가 진행되면서 불안감이 커지는 우리 시대에 중장년층이 바라는 미래의 나의 모습이다.

어떤 조사에 의하면, 노인 사교클럽 주변의 여관에 잠시 머무는 낮 손님의 절반 정도가 노인 커플이라고 한다. 그중에는 70세가 넘는 짝도 꽤 있다고 한다. 영화 <죽어도 좋아>처럼 황혼에도 불꽃을 사르는 노인들의 숨길 수 없는 욕구와 열망을 보여주는 증거이다.

심리적으로 사회이나 가족으로부터 점차 소외받는 허전함으로 인해 급속히 생의 활력을 잃기 쉬운 것이 노년의 마음이다. 더구나 육체적으로도 쇠약해져 자신감을 잃다보니 노인들이 내심 가장 바라는 건 ‘자기의 존재감’을 확인받는 것이다. 정신적으로는 가족의 일원이라는 유대감을 갖는 것이고 육체적으로는 성생활을 지속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독신 노인들이 만년에 서로 자기 주체성을 당당히 표현하면서 짝을 맺는 것을 적극 찬성한다. 한 번뿐인 삶은 누구에게나 즐겨야 할 권리이고 축제이기 때문이다. 또한 노령화되어 가는 우리 사회에서 노인 사회복지정책에 있어서도 변화가

필요하다. 노인 시설에도 건강한 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통해,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게 해주어야 그들이 노익장을 유지하며 이 사회에서도 나름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도교에서 성은 죽는 날까지 가능하고, 즐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한다. 나아가 노인의 건강과 장수를 위한 양생법으로도 성생활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물론 노인일수록 사정하지 않는 섹스가 더욱 중요해진다. 성은 육체뿐 아니라 마음과 영혼이 함께 하는 기운의 황홀한 교류이다. 적당한 운동으로 근육의 힘을 어느 정도 유지해야 하겠지만 오랜 세월 동반한 길벗으로서 몸은 좀 늙어 체력이 떨어지더라도, 영혼을 함께 하는 눈빛으로 사랑을 나누는 것만으로 마음은 건강해진다. 또한 노인들은 젊은이의 섹스처럼 불꽃같은 열정으로 성생활을 영위하지는 못해도, 보다 더 원숙하게 황홀한 섹스를 즐길 수 있다고 한다.

노인들의 건강한 성생활을 유지하려면 음액(陰液)의 부족을 검은 깨 ,검은 콩 등의 음식이나 또는 적절한 한약으로 보완해줄 필요가 있으며 무엇보다 일상 생활에서 하체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 무리가 가지 않는 범위에서 걷기 운동이나, 가벼운 등산이 좋으며, 서혜부나 골반 부위 쪽 그리고 무릎 안쪽의 마사지나 스트레칭도 자주 해주어야 한다. 서혜부, 골반 부위 쪽에는 성기능과 직접 관련되는 신경, 혈관, 임파선, 근육 등이 많기 때문이다. 그쪽에는 경혈 자리들이 분포하고 있다. 그러나 일단은 신경 쓰지 말고 근육과 근육 사이, 뼈와 근육 사이는 거의 다 경혈자리라고 생각하고 만져 나가다 보면 유난히 아프거나 뭉친 곳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런 곳은 시계 방향으로 속도를 늦춰서 호흡을 잠깐 멈추고 엄지 손가락을 돌리면서 집중적으로 풀어나가면 머지않아 부드러워진다.

그리고 다리를 넓게 벌리는 스트레칭, 다리를 쭈욱 펴고 앞으로 숙이는 스트레칭 등은 근력을 키우고 임파를 순환하는 데도 아주 긴요하다. 다만 갑자기 무리하지 말고 서서히 해나가는 게 좋다. 단전 호흡이나 요가는 이런 동작을 쉽게 할 수 있다. 그리고 노인들에게는 그 자체만으로도 생명력을 충전시키는 좋은 방편이다.

따라서 노인들은 스스로 위축되지 말고 성생활에 대한 자신감과 더불어, 오랫동안 꾸준히 운동을 하기만 해도 예전보다 달라진 성기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입력시간 : 2006/12/05 17:08




이재형 미트라한의원 원장 www.mitra.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4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