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대중문화, 현장속으로] 파이널 현장을 가다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시즌3
'과정은 쓰다. 그러나 그 열매는 달다.'

6개월의 대장정. 최종 3인의 대결. 과연 그 결과는?

4월 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장(SETEC)에서 '서울패션위크'가 막을 내리고 아쉬운 여운을 달래듯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케이블 채널 온스타일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이하 프런코 3)의 시즌 3 파이널 패션쇼를 보기 위해서.

이날 패션쇼는 <프런코 3>에서 최종 낙점된 25세 동갑내기 디자이너 권순수, 신주연, 이세진 등 3인이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기 위한 무대다. 이미 서울무역전시장 1관 입구에는 행사 시작 한 시간 전부터 줄이 이어졌다.

<프런코 3> 결승자들의 패션쇼라는 것을 알면서도, 아직 데뷔하지도 않은 이름 없는 디자이너들의 발표회인 것을 알면서도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지난 1월 첫 전파를 탄 이후 1% 후반대를 유지했던 시청률을 증명이라도 하듯 패션쇼장 안에는 빈 자리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였다.

  • 특별 게스트 디자이너 장광효
디자이너 로건, 강동준, 요니P&스티브J 등도 참석했다. 이날 특별 심사위원은 디자이너 장광효, 특별 모델에는 배우 최여진이 3인의 옷을 입고 런웨이를 장식했다.

이들뿐만 아니라 <프런코 3> 출연자들도 우정 어린 시선을 보냈다. 이들은 런웨이 중간쯤에 배치된 자리에 나란히 앉아 최종 3인의 출발을 축하했다. 가수 디바 출신의 김진과 독특한 모자를 쓰고 온 황재근, 커다란 리본으로 머리를 장식한 정희진 등 개성 강한 출연자들의 눈은 파이널 미션을 보기 위해 반짝였다.

뒤쪽에는 패션쇼를 서서 구경하려는 사람들로 북적였지만, 현장을 그대로 촬영하는 것이어서 그 긴장감은 극에 달했다. 그러나 이내 그 긴장감은 슈퍼모델 이소라의 등장으로 무너졌다.

그녀는 다리를 다쳐 목발을 짚고 무대에 올랐다. 그런데 목발을 치우더니 하이힐로 갈아 신으며 방송용 스타일로 변신했다. 이 과정에서 관객들의 웃음이 터져 나오긴 했지만, 이내 숙연한 분위기가 됐다.

"자, 이제 쇼를 시작하죠"라는 그녀의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어두운 조명 아래 첫 주자인 신주연이 모습을 드러냈다. 뒤이어 권순수와 이세진이 런웨이에 의상을 올렸다.

  • 방송을 위해 하이힐로 바꿔 신는 MC 이소라
3개월의 작업 기간 동안 10여벌의 의상을 제작한 것. 순수 국내파 신주연(삼성디자인학교(SADI) 출신)과 영국 센트럴세인트마틴스 예술대학 출신 권순수, 파리의상조합 출신인 이세진의 각축전은 그야말로 대단했다. 세 사람 모두 군더더기 없는 깔끔하고 개성 넘치는 패션으로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들은 런웨이가 끝나자마자 눈물을 쏟았다. '기회'라는 두 단어에 감정을 드러냈다. 이들은 이구동성으로 "6개월 동안 너무 많은 것을 배웠다. 앞으로 디자이너를 하면서 큰 발판이 될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렇다면 과연 누가 <프런코 3>의 신데렐라가 됐을까? 누가 브랜드 런칭 지원금 1억 원의 주인공이 됐을까? 여기서부터는 방송을 봐야 할 것 같다. 관객들에게도 최종 우승자는 발표되지 않았으니까. 마지막 방송은 4월 16일 오후 11시.

  • 파이널 미션을 끝내고 무대인사 하는 3인(왼쪽부터 이세진, 권순수, 신주연)
  • 모델로 나선 배우 최여진
  • 모델과 런웨이 워킹하는 신주연
  • 패션쇼 전 포토월에 모인 전 출연자들
  • 독특한 패션을 선보인 출연자 황재근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