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일본서 "K-POP 나가라"

일본인 유명 탤런트가 후지TV서 독설 비난
인터넷뉴스서 검색 1위
  • 장근석의 일본 공연
일본의 탤런트가 방송에 출연해 K-POP이 미국의 짝퉁이라며 일본이 싫으면 나가라고 소리쳐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8일 일본의 인터넷 매체인 'J캐스트 뉴스'에 의하면 일본의 탤런트인 마쓰코 디럭스(39)는 지난 5일 후지TV의 낮시간대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인 '나카요시 테레비'에 출연했다.

이 프로그램은 일본과 한국, 중국의 인사들이 출연해 자기 나라에 대한 자랑을 다투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에서 재일 한국인 작가라는 남성이 일본의 연예계를 동네 야구, 한국의 연예계를 프로 야구에 비유했다. 이에 대해 마쓰코는 "전혀 납득할 수 없다"고 소리치며 "결국 내가 K-POP을 볼 때 미국의 짝퉁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재일 한국인 작가가 이에 대한 반론으로 "미국 시장에는 지금 K-POP이 상륙했다. 빌보드 차트에도 K-POP 랭킹이 있다. 하지만 일본 가요인 J-POP은 그 수준까지 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마쓰코는 이에 흥분해 "일본은 K-POP을 포함해 세계 문화를 받아들이고 있다. 이렇게 마음이 깊은 나라가 어디에 있느냐"고 분노를 드러내면서 "싫으면 나가라"고 소리쳤다.

마쓰코는 남성이지만 여장 탤런트로 활동하고 있으며 칼럼니스트, 에세이스트로도 알려져 있다. 거구에 평소 독설가로 유명하다.

이번 해프닝은 주요 방송과 신문에서는 다뤄지지 않았으나 인터넷을 타고 급속히 전파됐으며 일본 야후에서 지난 주말 이후 가장 많이 읽은 뉴스 1위에 올랐다.


▶ 또다른 남자와도… '방송인 A양 동영상'의 모든 것
▶ 앗! 정말?… 몰랐던 '선수'남녀의 연애비법 엿보기
▶ 불륜·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이혼결별 속사정
▶ 아니! 이런 짓도… 아나운서·MC 비화 엿보기
▶ MB와 측근들 줄줄이 비리 의혹… 이제 시작일 뿐?
▶ 폭력에 멍든 학교, 이정도라니… 적나라한 실상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