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미국서 "눈 찢어진 여성"

피자가게 영수증에 기재
한국인 손님에 인종차별
네티즌들 항의 전화 빗발
  • 뉴욕의 교포화가 민영순씨가 '눈이 가늘게 찢어진 동양인' 이라는 백인들의 인종차별적 고정관념을 풍자한 작품.
미국 뉴욕의 한 피자가게가 한인 여성에게 인종차별적 표현이 담긴 영수증을 제시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 8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조민희(24)씨는 최근 맨해튼 브로드웨이에 있는 파파존스 체인점에 들러 피자를 주문한 뒤 영수증을 받아 들고서는 큰 충격을 받았다.

고객의 성명이 있어야 할 곳에 이름 대신 `찢어진 눈의 여성'(lady chinky eyes)이란 표현이 있었기 때문이다.

조씨는 "대기업이라면 이런 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 이는 고객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 "면전에서 그런 말을 들었다면 더욱 끔찍했을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조씨가 영수증을 있는 그대로 찍어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리자 4시간도 안돼 무려 1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네티즌들이 이번 사안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또 격분한 다수의 네티즌들이 항의전화로 융단폭격을 가하면서 식당 측은 영업에 큰 차질을 빚기도 했다.

하지만 이 식당의 `개념 없는' 대응은 이후에도 계속됐다고 뉴욕포스트는 밝혔다.

식당 지배인은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하는 대신 바쁜 장소다 보니 통상 손님들을 `푸른 눈의 여성', `그린 셔츠의 남성'과 같은 식으로 표현한다는 해명에 급급했다.

그는 또 네티즌들의 항의 또는 장난전화로 너무 많은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며 "영업을 방해하는 조씨의 행위는 공정하지 않다"고 적반하장 격의 태도를 보였다.

특히 조씨가 영수증 사진을 인터넷에 올린 것에 대해서도 "타인의 주의를 끌고 싶어서"라고 매도했다.

뉴욕포스트는 "충격적이게도" 식당 측은 이번 사태의 책임을 조씨에게 떠넘겼지만, 파파존스 본사는 자사 트위터에 공식 사과문을 게시하고 문제의 직원을 해고했다고 밝혔다.

조씨는 "나는 할렘에 살고 있는데 이런 것은 사실 흔한 일"이라며 "하지만 다시는 그곳에 가지 않겠다. 내 음식에 침을 뱉을 지도 모를 일 아닌가"라고 말했다.


▶ 또다른 남자와도… '방송인 A양 동영상'의 모든 것
▶ 앗! 정말?… 몰랐던 '선수'남녀의 연애비법 엿보기
▶ 불륜·헐뜯기 행각도… 스타들의 이혼결별 속사정
▶ 아니! 이런 짓도… 아나운서·MC 비화 엿보기
▶ MB와 측근들 줄줄이 비리 의혹… 이제 시작일 뿐?
▶ 폭력에 멍든 학교, 이정도라니… 적나라한 실상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