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높이 634m… 도쿄의 새 명물 스카이트리 문연다

디지털방송 송출탑 기네스기록 인증받아… 연간 500만명 입장 예상
지진 많은 일본서 "위험할수도" 일부 우려
도쿄타워(332.6m)를 제치고 일본 수도의 새로운 명물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스카이트리(634m)가 29일 완공을 앞두고 뜨거운 눈길을 받고 있다.

스카이트리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방송 송출탑이다.

일본 방송사들은 지금까지 미나토(港)구에 있는 도쿄타워에서 방송 전파를 발신했지만, 주변에 고층 건물이 늘어나 전파 장애가 우려되자 2003년 12월 600m급의 새로운 송출탑을 만들기로 했다.

2006년 3월 건설 장소를 스미다(墨田)구 오시아게(押上)에 있는 도부(東武)철도 소유의 화물역 부지로 정했고, 2008년 7월14일 공사를 시작했다.

건설비 약 400억엔을 포함해 총사업비는 650억엔에 이른다.

완공 후 시험 방송을 거쳐 5월22일 정식 개업하면 지상파 디지털방송용 송출탑 역할을 맡는다.

일본 내에서는 벌써부터 기대와 우려가 엇갈리고 있다.

기대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송출탑'이라는 점이 주는 경제효과에 쏠려 있다.

운영사인 도부철도는 공사 도중인 지난해 11월 일찌감치 세계기록 인증업체인 기네스의 인증까지 받았다. 지금까지 높이 600m의 중국 '광저우타워'(廣州塔)가 갖고 있던 자리를 가져간 것이다.

스미다구는 2008년 1월 연간 552만4,000명이 스카이트리에 올라가고, 주변 상업시설까지 합치면 연간 2,907만명이 방문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이이치(第一)생명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연간 300만명만 올라가도 437억엔(약 6,100억원)의 경제 효과가 기대된다.

관광회사들은 일찌감치 입장 예약을 받기 시작했다.

스카이트리는 개업 후 7월10일까지는 예약한 손님들에게만 입장을 허용할 예정이다. 인터넷 홈페이지 등을 통해 어른 2,500엔(약 3만5,000원)짜리 입장 예약권을 사서 제1전망대(높이 350m)에 올라가야 450m 높이에 있는 또 다른 전망대에 가볼 수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높으면 진보'라 공식이 통하던 시대는 갔다"거나 "지진이 많은 일본에서 적지 않은 돈을 내고 높은 탑에 올라갈 이들이 얼마나 되겠느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건설 도중 겨울이면 탑에 쌓인 눈 뭉치가 맹렬한 속도로 떨어져 피해 우려를 낳기도 했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부르즈 칼리파(828m)'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