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42년전 도난당한 차 끈질긴 추적 되찾아

미국 66세의 로버트 러셀… 대학생때 3000달러 구입
아내와 첫 데이트 이용… 어느날 주차장서 사라져
지난 5월 매물목록서 발견… 도난 신고 기록 찾아내
1400달러 내고 되찾아… "추억담긴 차 너무 기뻐"
  • 도난당한 후 42년만에 되찾은 오스틴 힐리 승용차.
미국에서 60대 남자가 42년 전에 도난 당한 자동차를 끈질기게 추적해온 끝에 되찾은 사연이 뒤늦게 밝혀져 화제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지역 언론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사우스레이크에 거주하는 로버트 러셀(66)씨는 42년 전에 잃어버린 자동차가 최근 인터넷 경매 사이트 이베이에 매물로 올라온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해 되찾았다.

지난 1970년 필라델피아의 아파트에서 살고 있던 러셀씨는 3,000달러를 주고 1967년 산 오스틴 힐리 승용차를 구입했다. 당시 대학생이던 러셀씨는 이 자동차를 애지중지 아꼈다. 지금의 아내 신시아와 첫 데이트도 이 자동차로 했다.

그러나 어느 날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둔 자동차가 사라졌다. 누군가가 훔쳐간 것이다. 신시아와 고작 두 번째 데이트를 한 날이었다.

세월이 흘렀지만 러셀씨는 이 자동차를 잊어본 적이 없다. 지난 5월 이베이 매물 목록에 낯익은 자동차가 올라온 것을 본 러셀씨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매물로 나온 오스틴 힐리의 사진은 42년 전 없어진 자신의 자동차와 하나도 달라지지 않았다. 그러나 자동차를 되찾기는 쉽지 않았다.

이베이에 매물로 내놓은 사람은 로스앤젤레스의 자동차 중개상. 전화를 해서 "42년 전에 잃어버린 내 자동차니 돌려달라"고 했지만 어처구니없다는 반응이었다.

중개상은 1970년부터 이 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는 사람에게서 사들인 것이라며 2만4,000달러에 자동차를 사라고 러셀씨에게 제안했다.

러셀씨는 필라델피아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도난 신고 기록을 찾아냈다. 러셀씨는 차대 번호가 적힌 당시 자동차 등록증 사본을 경찰에 보냈다.

필라델피아 경찰의 연락을 받은 로스앤젤레스 경찰은 중개상을 찾아가 차대 번호와 기록을 대조한 결과 러셀씨가 잃어버린 자동차가 맞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러셀씨 부부는 지난 6월16일 로스앤젤레스로 날아와 42년 만에 '애마'와 상봉했다.

중개상에게 보관수수료 600달러를 치르고 탁송료 800달러를 낸 뒤 자동차를 되찾은 러셀씨는 "엿새 동안 여행 경비 1,500달러를 더하면 적지 않은 돈이 들었지만 하나도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돈이 문제가 아니라 나와 아내의 추억이 담긴 자동차이기에 꼭 되찾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자동차는 지금도 충분히 달릴 수 있을 만큼 상태가 좋았다. 러셀씨는 조금만 손을 보면 길을 쌩쌩 누빌 것이라고 장담하면서 5만 달러를 준다 해도 팔지 않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