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한국 축구 팅하오!" 중국 시진핑 부주석 리셉션장서 호감 표시

"중국팀은 한수 아래 더욱 분발해야 한다
얼마전 프로팀 경기서 중국이 이긴적 있는데
이장수 감독이 지도 잘한 탓에 승리"
  • 지난달 31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서 열린 한중수교 20주년 기념 리셉션서 시진핑 중국 국가 부주석(오른쪽)이 이규형대사와 함께 케이크 커팅을 하고 있다.
축구 애호가로 알려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이 한국 축구에 부러움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 부주석은 지난달 3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한중 수교 20주년 경축 기념식에서 이규형 주중 한국대사 등 주변 인사들과 축구를 화제로 대화를 나누던 중 "20여 년 전에는 중국, 한국, 일본 축구의 수준이 비슷했는데 지금은 그러지 못하다"면서 "한국 축구가 강하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이날 대사관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소개했다.

시 부주석은 "중국도 외국의 유명한 코치와 감독을 초빙하고 어린이와 청소년을 해외로 보내 훈련을 받게 하는데도 잘 안된다. 더 노력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중국 축구의 분발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이 대사가 "얼마 전에 한중 프로축구팀 간 대결에서 중국 팀이 대승을 거둔 적도 있다"고 하자 시 부주석은 "그 당시 중국 팀은 광저우 헝다로, 한국인 이장수 감독이 있었을 때"라고 답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시 부주석은 "과거에는 축구를 즐겼는데 지금은 보는 걸 즐긴다"고 소개했다.

올해 가을 제18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에서 중국 최고지도자 자리에 오를 시 부주석은 "4년 간격으로 2005년과 2009년에 방한하셨으니 내년에 다시 한국을 찾는 게 어떻겠냐"는 이 대사의 제안에 "법칙이 그렇다면 따라야겠네요"라고 화답했다.

시 부주석은 또 "이 대사가 중국의 전통 경극을 잘하는 것으로 안다"고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시 부주석은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부장, 왕자루이(王家瑞) 당 대외연락부장, 리자오싱(李肇星) 전 외교부장, 루하오(陸昊) 공청단 제1서기 등을 이끌고 한중 수교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대사는 "한중 수교 기념식장에 시 부주석이 참석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주요 정부 인사들이 대거 배석한 것에도 의미를 부여할만 하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