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유럽 뱀가죽 패션 유행… 동남아 뱀 도살 밀거래 外

유럽 뱀가죽 패션 유행… 동남아 뱀 도살 밀거래

"유럽인들이 좋아하는 뱀 가죽 패션 때문에 매년 50만 마리의 비단뱀 가죽이 동남아시아에서 유럽으로 수출되고 있다."

개발도상국 중소기업 지원단체인 국제무역센터(ITC)와 야생동물 거래 감시단체 트래픽(TRAFFIC)은 28일 '동남아시아 비단뱀 거래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유럽의 뱀가죽 패션이 비단뱀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ITC가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과 TRAFFIC의 지원을 받아 '멸종 위기 종'으로 지정된 비단뱀 가죽의 거래 실태를 조사한 결과 연간 10억 달러 상당의 비단뱀 가죽이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지에서 이탈리아와 독일, 프랑스로 수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렉산더 카스터린 ITC 무역환경프로그램 책임자는 "현재 이루어지는 비단뱀 가죽 거래에는 불법적 요인이 많고 지속 가능하지도 않다"며 "멸종 위기에 몰린 비단뱀의 생존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전체 거래량 중 절반 정도는 불법 거래로 추정된다고 밝혔으며, 또 많은 비단뱀이 번식기 전에 도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비단뱀 가죽 거래 과정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아 허가 물량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불법 제품과 합법 제품이 시장에서 섞이는 것도 큰 문제로 지적됐다.

ITC는 비단뱀 가죽 거래의 96%를 유럽 패션업계가 차지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제품이 합법적으로 생산된 것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추적시스템'을 구축하는 등의 비단뱀 보호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아델의 '21' 다이아몬드 앨범 됐다
발매 92주만에 1000만장 판매


영국 팝스타 아델(Adeleㆍ24)의 정규 2집 '21'이 미국 내 판매량 1천만 장을 돌파했다고 빌보드닷컴 등 외신이 28일(현지 시간) 전했다.

음반판매량 집계 기관 닐슨사운드스캔에 따르면 '21'은 지난주 2만8천 장의 판매량을 기록, 총 판매량을 1천2만 장으로 늘리며 '다이아몬드 앨범(1천만 장 이상 판매)' 반열에 올랐다. 발매 92주 만의 기록이다.

이로써 '21'은 닐슨사운드스캔이 1991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다이아몬드'를 기록한 21번째 앨범이 됐다.

빌보드는 "21장의 다이아몬드 앨범 중 발매 2년(104주)이 안 돼 기록을 달성한 것은 '21'과 백스트리트보이즈(Backstreet Boys)의 '밀레니엄(Millennium, 39주)', 엔싱크(N Sync)의 '노 스트링스 어태치드(No Strings Attached)'등 8장밖에 없다"며 아델의 기록에 의미를 부여했다.

'21'이 다이아몬드를 기록한 건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지난해 1월 발매된 이 앨범은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24주 간(비연속) 1위를 기록했으며, '톱 10'안에는 무려 80주간 머물렀다.

타이틀곡 '롤링 인 더 딥(Rolling in the Deep)'을 비롯해 '썸원 라이크 유(Someone Like You)' '셋 파이어 투 더 레인(Set Fire to the Rain)'등 빌보드 싱글 차트 1위에 오른 곡도 세 개나 된다.

아델은 '21'로 지난 2월 열린 제54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올해의 노래(롤링 인 더 딥)' '올해의 앨범'을 포함해 6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역대 다이아몬드 앨범 중 최다 판매량을 기록 중인 것은 미국 록밴드 메탈리카(Metallica)의 1991년 작 '메탈리카'로 현재까지 1천580만 장 팔려나갔다.

'68년간 라디오 진행' 페루 97세 DJ 기네스 올라

페루에서 68년간 어린이 대상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해온 마루하 베네가스(97)가 세계 최장수 라디오 진행자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베네가스는 제2차 세계 대전이 벌어지던 1944년 12월18일 처음으로 '라디오 클럽 인펀틸'진행을 시작했다. 그는 유명 음악프로그램 진행자로 활동하던 당시 페루 정부로부터 병원에 입원한 어린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진행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프로그램을 맡았다.

그는 고령으로 한쪽 눈 시력을 잃고 거동도 어려워 90세부터는 자택에서 전화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지만 언제나 음악과 이야기가 있는 자신만의 방송에 열정을 다한다.

생활이 어려워 집을 팔아야 하면서도 70여 년간 무보수로 진행을 맡아온 데 대해서는 "어머니께서 어린이들과 아픈 사람들을 위한 방송이기 때문에 돈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말하곤 하셨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1950년대부터 이름을 얻기 시작한 그의 프로그램은 당대 페루 최고의 가수와 연기자들이 출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