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할리우드 스타들 "실리콘밸리로 Go!"

커처·스피어스 등 벤처기업에 잇따라 투자
엔터테인먼트와 기술업계 '윈윈'
  • 애슈턴 커처
미국 실리콘밸리의 첨단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할리우드 스타들이 대거 늘고 있다고 미 실리콘밸리 일간 새너제이 머큐리뉴스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의 억만장자 론 버클과 마돈나의 매니저인 가이 오시리와 함께 공동창업한 미국 영화배우 애슈턴 커처의 'A-그레이드'펀드는 실리콘밸리 내 최고의 신생 벤처기업들에 잇따라 투자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펀드는 소셜잡지 플립보드, 민박공유서비스 에어비앤비, 비디오 채팅사이트 에어타임 등에 투자하고 있으며 최근 냅스터의 공동창업자인 숀 패닝, 션 파커 등과 함께 일하고 있다.

패닝과 함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패스를 공동창업한 데이브 모린은 "애슈턴은 할리우드에서 첨단기술업계에 가장 조예가 깊은 사람"이라며 "실리콘밸리 내 기업가들만큼 그의 말을 경청한다"고 말했다.

모린은 이와 함께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래퍼 스눕 독, MC 해머 등도 실리콘밸리를 자주 방문한다고 전했다.

로스앤젤레스에서는 가수이자 영화배우인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지난해 소셜네트워킹서비스 마이스페이스 인수에 참여했다.

팝가수 저스틴 비버를 발굴한 스쿠터 브라운은 비버와 함께 소셜뮤직사이트 스포티파이(Sportify)와 비디오 플랫폼 비디(Viddy)에 투자했다.

동안으로 유명한 10대 가수 그레이슨 챈스(15)는 최근 뉴욕의 교육비디오게임 벤처회사에 투자했으며 유명 영화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지난해 뉴욕의 모바일 소셜 벤처기업 모블리(Mobli)에 400만 달러를 투자했다.

또 영화배우 킴 카다신안은 2009년 샌타 모니카에 쇼핑몰 '슈대즐'(ShoeDazzle)을 창업했고, 가수 브로노 마스는 이달 들어 실리콘밸리의 카포 캐피털에 합류해 디지털 음원 벤처기업 크로마틱에 200만달러를 투자했다.

배우 제시카 알바도 유아용품 전문몰인 어니스트 컴퍼니(The Honest Company)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클라이너 퍼킨스 코필드 바이어스의 존 도어 회장은 "그들(할리우드 스타)은 단순히 돈과 명성 이상의 것들을 벤처기업에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스타들과 기업가들이 브랜드와 대중들을 관리하는 데 있어 서로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탤런트 펀드'를 구성한 벤처투자가 셰빈 피셔버는 "할리우드와 첨단기술의 결합은 단순한 유행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엔젤펀드 SV엔젤의 매니저인 데이비드 리는 최근 이 같은 동향에 대해 "에어비앤비 등 최근 신생 벤처기업들은 시스코 등과 달리 일반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은 만큼 엔터테인먼트산업과 첨단기술업계 간에 상호 이익을 공유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