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다저스, 2013년 ML 최대 관심거리

2148억원 투자해 류현진·잭 그레인키 영입
레즈 이적 추신수도 관심사
미국 스포츠전문 케이블채널 ESPN은 26일(한국시간) 2013년 메이저리그 관심거리 11가지를 정리하면서 거액을 쏟아 부은 다저스의 운명을 첫머리에 올려놨다.

다저스는 올겨울 자유계약선수(FA) 시장 투수 최대어로 꼽힌 잭 그레인키(29)와 포스팅시스템을 거쳐 좌완 류현진(25)을 영입했다. 류현진의 소속팀 한화 이글스에 줘야 하는 이적료와 두 선수의 연봉을 합쳐 2억 달러(약 2천148억원) 이상을 투자했다. 여기에 시즌 중반 보스턴 레드삭스와 대형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한 애드리안 곤살레스, 칼 크로퍼드, 조시 베켓 등 투타 중량급 선수에게 6천만 달러 가까이 줘야 한다.

현지 전문가들은 다저스의 내년 성적이 월드시리즈 우승 또는 실패 중 하나일 것이라는 극단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이어 '약물 시대'의 주역인 배리 본즈, 로저 클레멘스, 새미 소사가 맞붙은 명예의 전당 투표 결과와 거포 조시 해밀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이적으로 한층 치열해진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순위 다툼이 2, 3위를 달렸다.

아울러 홈런 판정에 국한된 비디오 판독의 확대 여부, 알렉스 로드리게스(뉴욕 양키스)의 3천 안타ㆍ알버트 푸홀스(에인절스)의 500홈런ㆍ통산 200승 투수 무더기 출현 등이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했다.

엉덩이 수술로 내년 후반기에나 출전하는 로드리게스는 3천 안타에 99개를 남겼다. 푸홀스는 홈런 25개를 보태면 500홈런 고지를 밟고, 로이 할러데이(필라델피아·199승), 팀 허드슨(애틀랜타·197승), C.C 사바시아(양키스·191승)는 200승 수립을 눈앞에 두고 있다.

순위권 바깥이나 추신수(30)가 포스트시즌에서 신시내티 레즈의 성적 향상에 도움을 줄지도 관심 대상에 올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