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호주 조기 출산 붐 우려 "출산수당 폐지 전에…"

호주 정부가 대규모 예산적자로 내년부터 출산수당을 폐지하기로 하자 수당 폐지 전에 아이를 낳으려는 조기출산 붐이 일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지난 20일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멜버른 대학 경제학자인 조슈아 갠스 교수는 내년 3월부터 5,000호주달러(약 550만 원)의 출산수당이 폐지되기 전에 서둘러 아이를 낳으려는 조기출산 붐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갠스 교수는 2004년 출산수당이 처음 도입되던 시기의 지연출산 붐을 예로 들었다.

갠스 교수는 "2004년 7월1일부터 출산수당이 지급됐는데, 바로 그날 태어난 신생아의 수가 역대 최대인 1,005명에 달했다"며 "산모들이 새로 도입된 출산수당을 받기 위해 최대한 지연출산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로 전날인 2004년 6월30일 태어난 신생아의 수는 역대 최저인 500명에 불과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의학의 발달로 임산부들이 제왕절개나 유도분만 등을 활용해 출산 시점을 어느 정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이 같은 현상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2004년 7월1일 태어난 신생아 중 680명이 지연출산의 영향으로 체중이 4㎏을 넘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내년 3월 출산수당이 폐지되기 전에 아이를 낳으려고 조기출산을 시도할 경우 더 큰 부작용이 초래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갠스 교수는 "지연출산의 경우 특별히 산모나 아이에게 해가 된다는 보고는 없지만 조기출산은 그렇지 않다"며 "출산수당이 폐지되기 전에 아이를 낳으려고 무리하게 조기출산을 시도할 경우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