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미국 최연소 사형수 '위대한 용서' 받다

쿠퍼 27년 만에 출소 새 삶
피해자 손자 구명운동 결실
사형폐지론의 '아이콘'인 미국의 여자사형수 폴라 쿠퍼(44)가 마침내 감옥을 나왔다. 쿠퍼는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 인디내아주 록빌 교도소를 출소, 27년 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쿠퍼는 16세였던 1985년 78세 할머니 루스 펠케의 목숨을 빼앗았다. 마리화나를 피우고 술을 마신 상태에서 집안에 몰래 들어가 할머니를 꽃병으로 내리친 뒤 가슴과 배 등 온 몸을 33차례나 칼로 찔렀다. 교회에서 성경을 가르치던 천사 같은 할머니의 숨을 끊어놓고 쿠퍼가 주머니에 넣은 돈은 단돈 10달러였다.

쿠퍼는 이듬해 7월 사형 선고를 받아 미국 역사상 최연소 여자사형수라는 '기록'을 세웠다.

이때부터 쿠퍼를 살리자는 구명운동이 시작됐다. 200만명이 인디애나주 대법원에 청원을 넣었고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직접 주지사에게 연락해 감형을 호소했다.

요지부동이었던 인디애나주를 움직인 것은 다름 아닌 피해자의 손자 빌 펠케였다. 빌은 다른 여느 유족들처럼 처형을 원했지만 쿠퍼가 사형선고를 받자 구명운동에 발벗고 나섰다.

분노로 가득찼던 빌의 마음을 움직인 것은 할머니였다. 빌은 "할머니의 삶과 선행들을 생각해보니 '폴라가 죽어선 안되겠다. 돕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용서의 깨달음을 얻었고 그것은 내게 어마어마한 치유를 안겨줬다"고 말했다.

빌의 노력으로 쿠퍼는 1989년 징역 60년으로 감형됐다. 빌은 가해자를 용서하는 살인 피해자 유족회라는 시민단체를 조직, 매년 가을 '희망 여행'(Journey of Hope)이란 행사를 연다. 가해자와 피해자 가족들이 한 데 모여 함께 먹고 자면서 상처를 보듬는 자리다.

이 단체는 사형제를 유지하는 주에서 사형폐지 운동도 벌인다. 빌은 2003년 쿠퍼를 용서한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희망 여행'이란 책을 펴냈다.

쿠퍼는 생명의 은인인 빌과 처음엔 서먹서먹한 관계였다. 빌이 면회를 신청했지만 서로가 얼굴을 맞대기까지는 8년이란 긴 세월이 흘러야 했다. 그러나 쿠퍼는 용서의 손길을 내미는 빌에게 점차 마음의 문을 열었고 지금은 매주 이메일을 주고받을 정도로 친한 사이가 됐다.

빌은 "쿠퍼가 나오면 함께 쇼핑하러 가기로 했다"며 "한 턱 내고 옷도 사주고 싶은 친구인데 가장 먼저 컴퓨터를 사주고 싶다"고 CNN에 말했다.

쿠퍼는 교도소에서 23차례나 말썽을 피울 만큼 문제아였지만 교회를 열심히 다니고 학사모도 쓸 정도로 27년 전과는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됐다. 쿠퍼와 자매 사이인 론다는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신이 폴라에게 한 번 더 기회를 준 것 같다"며 "이제 세상 사람들이 두번째 기회를 준다면 잘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