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설탕 먹고 MRI로 암 진단 가능

영국 리스고 박사 기술 개발… 종양 포도당 다량 흡수 사실 착안
PET 보다 안전하고 저렴해
설탕음료를 마신 뒤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첨단생의학영상센터(CABI) 실장 마크 리스고 박사는 종양조직은 정상조직보다 포도당을 훨씬 많이 흡수한다는 사실에 착안, 설탕음료를 마시게 한 뒤 MRI로 이를 추적할 수 있는 '포도당 화학교환포화전이'(glucoCEST)라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과 사이언스 데일리가 7일 보도했다.

이 기술은 전파(radio wave)를 이용해 체내의 포도당에 자기표지(magnetic label)를 붙이는 것으로 MRI를 사용했을 때 종양에서 이 자기표지가 선명하게 나타난다고 리스고 박사는 밝혔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보통 초콜릿 바에 들어있는 설탕의 절반 정도만 먹어도 일반 MRI로 종양을 찾아낼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몇몇 암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실험 결과 MRI영상에 종양이 선명히 나타났다. 종양조직의 포도당 흡수는 조직의 구조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종양의 가장자리는 종양의 중심부보다 많은 포도당을 흡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암 진단에 주로 사용되는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은 사전에 방사성 물질을 미량 투여해야 하기 때문에 임신여성이나 아이들에게는 적합하지 않다. 또한 방사성 물질은 DNA를 손상시켜 2차성 암을 유발할 위험이 있는 만큼 PET검사는 자주 하기가 어렵다. 그러나 이 새로운 방법은 필요하면 언제든 사용할 수 있다.

따라서 치료의 효과를 추적하면서 그 결과에 따라 환자에 알맞은 치료법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리스고 박사는 강조했다. 또 MRI는 PET보다 안전하기도 하지만 검사비도 적게 든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