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22년만에 여아 살인범 체포… 미국 경찰 "범인은 사촌오빠"

미국 뉴욕에서 대표적인 장기 미제사건으로 꼽혀온 '여아 피살사건'의 범인이 경찰의 끈질긴 수사 끝에 22년 만에 검거됐다.

미국 뉴욕 경찰은 맨해튼의 한 음식점에서 일하는 피해 여아의 사촌 오빠인 콘래도 후아레스(52)를 체포해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촌 여동생을 상대로 벌인 그의 만행은 1991년 7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뉴욕 한 공원도로변의 아이스박스 안에서 싸늘한 여야의 시신이 발견됐다. 몸이 결박된 채 비닐 팩에 쌓여 있었고 성적 학대를 당한 뒤 목 졸려 살해된 것으로 추정됐다. 특히 아이는 영양실조 상태였을 정도로 참혹했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범인은커녕 피해 아동의 신원조차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1993년 피해 아동이 누군지도 모른 채 사건 해결의 희망을 담아 '베이비 호프'(Baby Hope)라는 이름을 지어준 뒤 장례를 치러줬고, 사람들 사이에서 사건도 점점 잊혀갔다. 하지만 경찰 일부는 집념의 끈을 놓지 않았다.

수사를 계속하면서 2007년과 2011년 피해 여아의 시신에서 DNA 샘플을 채취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했다. 또 사건 발생 22주년인 올 7월 범인 검거를 위해 사건 현장 주민들에게 다시 한번 도움을 요청했다. 피해 아동 얼굴을 그린 전단 등을 주민에게 배포했고, 단서 제공자에게는 1만2,000달러(한화 1,300만원)의 포상금을 주겠다는 약속도 했다. TV 등 언론매체에서는 다시 이 사건을 다뤘다.

결국 보답이 따랐다. 경찰에 새로운 제보가 접수된 것이다. 경찰은 이번 주초 숨진 여아의 자매를 안다는 제보를 받고는 자매와 엄마에 대한 유전자 대조를 통해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여아가 숨질 당시 네 살에 불과했고 이름은 앤젤리카 카스티요라는 것을 알아냈다.

앤젤리카의 엄마로부터 지금은 사망한 남편 친척들과 당시 함께 살았다는 진술도 확보하면서 사촌 오빠인 후아레스가 용의자로 급부상했고 경찰은 그를 체포할 수 있었다. 뉴욕 경찰은 후아레스가 앤젤리카를 성폭행한 뒤 살해했고 자신의 여자 형제 중 한 명의 도움을 받아 시신을 아이스박스에 넣어 헨리 허드슨 파크웨이 근처에 버렸다고 자백했다고 전했다.

사건 발생부터 지난여름 퇴직 때까지 이 사건을 수사해온 제리 조르조는 어린이와 관련된 사건이라 한시도 머리에서 떠나지 않았다며 "결국은 해결되리라 확신했고 범인 체포 소식이 더 없이 즐겁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뉴욕 브루클린 뉴욕 브루클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