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北 매체, 日 정상회담 제안에 “파렴치의 극치”

북한의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2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 제안에 대해 “파렴치와 몰염치의 극치”라고 맹비난을 쏟아냈다. 우리민족끼리는 ‘떡 줄 생각 없는데 김칫국부터 마시는 격’이라는 글을 올리며 “아베가 국제회의에서까지 ‘북조선과 마주 앉겠다’,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과감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하면서 객기를 부렸다”며 “최근 아베패당이 우리에게 계속 추파를 던지고 있는 데는 그럴만한 속심이 있다”고 말했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
매체는 일본의 정상회담 제의에 대해 ‘(일본이) 주변 나라들과 국제사회로부터 따돌림을 당하며 갈수록 외톨이 신세로 전락’됐기 때문으로 분석하며 “우리는 후안무치한 섬나라 족속들과 무턱대고 마주 앉는 데는 전혀 흥미가 없다”고 일갈했다. 북한은 과거부터 일본에게 과거사 청산을 요구해왔으며 대조선 적대시 정책 철회가 없이는 대화도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지난 24일 아베 총리가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서 제안한 ‘조건 없이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마주 볼 결의가 있다’는 발언에 대해 북한이 일말의 가능성도 없이 거절한 까닭이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