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트럼프 中에도 “바이든 조사해달라” 파장 커져

우크라이나 외교스캔들로 탄핵 위기에 놓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또 다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한 발언이 구설수에 오르며 파장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조사해달라고 공개적으로 요청한 것에 대해 미국 민주당은 “또 다른 외세 개입”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담당하고 있는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나라에 내년 미국 대선 개입을 요청하는 것을 전 세계가 목격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위해 국가의 안보가 저당 잡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
민주당 소속의 애덤 시프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도 “대선에서 경쟁자를 꺾기 위해 외국 정부의 개입을 요청하는 행위는 헌법 수호라는 대통령 선서에 위반된다”고 힘을 보탰다. 애덤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사유로 ‘미국의 선거 시스템을 무너뜨린 점’, ‘미국의 안보와 정치체계를 뒤흔든 국기 위반 사항’이라는 점을 들며 트럼프 대통령을 맹공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선 공개조사 요청에서 “시진핑 주석에게 조사를 요청한 적이 없다”고 말했지만 지난 3일 자신의 전용기 앞에서 “우크라이나와 마찬가지로 중국은 바이든 가족에 대한 조사를 시작해야 한다”고 공개조사를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중국의 개입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게 워싱턴 안팎의 예상이다. 내정간섭을 금기시하는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나설 가능성은 낮다는 지적이다.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을 역임한 제프리 배이더는 “중국은 미국의 대선에 관여하는 것을 원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니 글레이저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연구원도 “중국이 잘못된 말에 베팅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 알고 있기 때문에 미국 내정에 그렇게까지 직접적으로 관여할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도 유엔총회에서 “중국은 결코 미국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자신들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능력이 있다고 믿는다”는 뜻을 반복해서 드러내기도 했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