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트럼프 “김정은, 美선거 개입 원치 않을 것…지켜보겠다” 경고

北, 2020년 美대선 겨냥 “미국 ‘대화’는 정치적 어젠더…비핵화 이미 협상테이블서 내려져”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동용 기자] 북한이 미국의 비핵화협상 정책을 두고 내년 대선을 의식한 ‘정치적 어젠다’라고 평가절하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선거개입 가능성을 언급하며 강하게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이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이날 플로리다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은 내가 다가올 (내년 대통령) 선거를 치른다는 것을 안다”며 “나는 그가 선거에 개입하길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가 선거에 개입하길 원한다고 정말로 생각지 않는다. 그는 어떤 것이 일어나길 보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며 “(김 위원장과 나의) 관계는 매우 좋지만 여러분도 알다시피 약간의 적대감이 있다. 그것에 대해선 어떤 의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이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나는 놀랄 것”이라며 “나는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우리 둘 다 그런 방식으로 유지하길 바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P·AF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앞서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미국이 추구하는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는 국내 정치적 어젠다로서 북미대화를 편의주의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시간벌기 속임수”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재선을 위해 북미관계를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김 대사는 “우리는 미국과 긴 대화를 가질 필요가 없다”며 “비핵화는 협상 테이블에서 이미 내려졌다”고 날선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북한은 7일 국방과학원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날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구체적인 시험 내용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으나, 비핵화협상에서 미국의 태도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재개할 수 있다는 경고성 메시지로 해석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1월 제28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속초 척산온천지구 속초 척산온천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