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타이거 우즈 교통사고에 ‘GV80’ 안정성 새삼 주목

美 경찰 “차량 내부 온전해 우즈 생존할 수 있었다”
  • 타이거 우즈가 사고 당시 타고 있던 차량은 ‘제네시스 GV80’으로 밝혀졌다. (사진 연합)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미국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2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자동차 전복 사고를 당했다. 우즈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바로 후송됐고 다리 여러 곳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비록 우즈가 수술은 받았지만 생명을 위협받거나 장애가 발생할 정도의 사고는 아닌 것으로 전해지면서 우즈가 사고 당시 현대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네시스 GV80’을 운전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새삼 주목받기 시작했다.

현지 외신에 따르면 우즈는 현대차 후원으로 최근에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 LA에 머물렀고 이곳에 머무는 동안 현대차로부터 GV80을 빌려 이용해왔다.

GV80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단 첫 SUV다. 이 차량에는 에어백 10개와 운전자가 졸면 경보를 울리는 ‘운전자 주의 경보’, 장애물과 충돌을 막는 ‘회피 조향 보조’, 전방충돌 경고 시스템 등 안전기능이 다수 탑재돼 있다.

현지 경찰은 사고 당시 우즈가 과속을 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알렉스 비야누에바 보안관은 기자회견에서 “우즈의 차량이 중간 분리대를 지나쳐 수백 피트 떨어진 낙착 지점까지 간 것은 분명히 정상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속도로 운전하고 있었음을 암시한다”며 “차량 앞쪽은 완전히 파손되는 등 모든 게 완전히 부서졌지만 감사하게도 내부가 거의 온전해서 그가 생존할 수 있는 완충제가 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사고 브리핑에서도 우즈가 사고 후 구조요원들과 대화할 수 있을 정도로 의식이 멀쩡했고 다리를 크게 다쳤으나 장애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차량의 에어백이 제대로 작동했고 차량 내부는 기본적으로 훼손되지 않았다. 특히 우즈는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국 제네시스 관계자는 “우즈가 사고 당시 운전한 차량은 GV80이 맞고 우즈의 상태도 생각보다 나쁘지 않지만 어쨌든 GV80 탑승 중 사고를 당한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우즈와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언급했다.

우즈는 지난 1월 다섯 번째 허리 수술을 받고 재활치료 중이었고 최근 미국 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를 주최했다. 우즈는 2009년 11월에도 플로리다주에서 차량을 몰다가 자택 근처 소화전과 나무를 들이받고 병원에 후송된 적이 있다. 당시에는 약물을 복용한 상태에서 운전한 사실이 문제가 됐다. 2017년 5월에도 약물에 취해 정차된 차 안에서 잠든 채로 발견돼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이번 사고에서는 약물 복용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4월 제2873호
    • 2021년 04월 제2872호
    • 2021년 03월 제2871호
    • 2021년 03월 제2870호
    • 2021년 03월 제2869호
    • 2021년 03월 제2868호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기 살려주는 힐링푸드 10가지 기 살려주는 힐링푸드 10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