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상거래는 생산자. 소비자 모두 혜택"

02/02(화) 18:07

정보통신부는 6월부터 우체국을 통한 전자상거래를 도입키로 했다. 전자상거래란 컴퓨터 통신망을 통해 물건을 주문한 후 신용카드로 대금을 지불하면 즉 시 배달해주는 제도다.

전자상거래의 최대 장점은 중간유통단계가 생략되고 매장이 없어도 되기 때문에 가격이 기존 상거래때보다 월등히 저렴하다는 것. 전자상거래는 미국등 선진국이 앞다퉈 도입하면서 시장규모가 매년 100%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21세기 세계경제질서를 뒤바꿀 새로운 교역제도가 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정보통신부는 우선 데이콤시스템테크놀로지사를 우체국 전자상거래 시범 시스템업자로 선정 구체적 운영방안을 마련할 계획인데 시범사업이 활성화할 경우 현재 연 160만건(355억원)인 우편주문 판매량이 5배쯤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제도 도입 실무책임자인 정보통신부 황중연 우정국장은 “우선 전국 3,300여개의 우체국을 활용해 전국 600여 지역특산품을 컴퓨터를 이용해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거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며 “전자상거래시장이 활성화하면 거래품목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_ 전자상거래를 하면 가격이 얼마나 싸집니까.

“어떤 품목은 절반까지도 싸질수 있습니다. 중간상인들이 필요없어 유통구조가 생산자에서 소비자에게 직접 전달돼 시장가격보다는 50%까지 싼 품목도 나올 겁니다. 지금도 영광굴비, 순창고추장, 광천새우젓 등 지역특산물 584개 품목, 1,692개 제품에 대한 우편주문판매가 큰 호응을 얻어 86년부터 매년 평균 30%정도 판매가 늘어왔습니다. 판매액이 97년 332억원이었고 IMF시대인 지난해에도 355억원어치나 팔았습니다. 이중 우리는 배달료만 받기때문에 실제 들어오는 돈은 40억원정도이지만 우정업무 흑자에 작은 도움이 됐습니다. 전자상거래가 본격화되면 지금보다 2배정도의 이익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_ 품목은 어떻게 선정합니까.

“우편판매제도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와 우체국에서 신청을 받아 신규품목을 지정합니다. 물론 정부가 하는 일이라 공신력이 있어야하기 때문에 심사가 까다롭습니다. 정보통신부 농림부는 물론 소비자보호원, 민간 소비자단체 등이 참여한 중앙심사위를 거칩니다. 품질유지를 위해 중간중간 수시로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_ 6월부터 실시하려면 준비가 바쁠텐데요.

“이미 시범실시를 하고 있고 우편판매 노하우가 있어 생각보다는 어렵지 않습니다. 대전의 집배교환센터를 이용하고 2001년까지 전국 22곳에 집중국을 만들어 유기적으로 연결할 예정입니다. 2월에 운영전략을 마무리하고 계약사인 데이콤 시스템 테크놀로지와 연결해 우체국 카드를 만들어 ‘빠르고 안전하고 정확한 상거래’ 를 만들어 나갈 겁니다.”

_ 이 제도의 도입배경은 무엇입니까.

“한마디로 정보통신과 우체업무의 결합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국민의 정부 출범이후 정보화사회, 정보산업의 육성 등이 중요한 과제로 등장했습니다. 세계적인 추세를 따라가려면 정부가 국민들에게 정보마인드를 함양시켜 주어야 합니다. 우체국 전자상거래도 정보화에 핵심 선도사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7월 처음 아이디어를 내 추진했습니다. 남영진·주간한국부 차장


(C) COPYRIGHT 1998 THE HANKOOKIL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