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경부고속철도]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최대 국책사업

총 사업비만도 18조원이 넘는 우리나라 유사이래 최대 국책사업이다. 처음엔 여객과 화물의 70%를 담당하는 경부축의 물류난을 획기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6공이 대선공약 사항으로 89년 추진에 들어갔으나 초기 타당성 논쟁이 시작됐다. 이후 바퀴식과 자기부상식, 대구 대전역의 지상 지하화, 경주통과 노선의 문화재 훼손, 서울역과 용산역의 시발역 논쟁 등이 이어지며 사회적 쟁점을 만들어 냈다.

이런 과정에서 고속철도공단의 조직은 11차례나 바뀌었고 96년말 WJE의 시공구조물 1,012개에 대한 안전점검에선 보수가 필요치 않은 곳이 297곳에 불과했다. 또 3번에 걸친 사업계획변경으로 사업비와 공기가 고무줄처럼 늘어났고 잦은 설계변경과 부실시공으로 사회적 지탄의 대상이었다.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사생아란 소리와 함께 사업추진 계속 여부가 도마위에 오르내렸다.

작년 7월 정부는 이런 사업난맥상과 경제상황 그리고 차량계약에 따른 국제신인도 등을 고려, 사업을 단계별 추진으로 변경했다. 그러나 착공 당시 5조8,000억원이던 사업비는 3배가 뛴 18조4,000억원으로 늘어났고 공사기간은 98년 완공에서 2004년에 대구까지 완공으로 조종됐다. 부산까지는 2010년으로 연장됐으며 서울~부산 116분 주파를 목표로 했던 것도 160분으로 후퇴했다.

현재 전체 33%의 공정을 보이고 있고 연말까지 45%까지 진척될 예정이다. 충남 연기군~충북 청원군 23.7㎞구간을 11월까지 우선 완공해 실제 차량으로 시험운행에 들어간다. 고속철도공단측도 문제가 된 시설을 재시공 등의 조치를 하고 설계·감리를 외국회사에 맡겨 적당주의에 강력 대처하고 있다. 남은 과제는 다시 계획된 예산내에서 정해진 공기내에 어떻게 최고의 품질로 완성해 내느냐로 귀결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한여름에도 오싹! 도심 속 천연동굴 한여름에도 오싹! 도심 속 천연동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