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땅이름으로 보는 조상들의 지혜] 서울 중학동

학당(學堂)! 오늘날 학교의 본디말이다. 우리나라는 옛날부터 학교제도가 잘 발달된 나라다. 고구려와 신라때도 최고학부인 태학이란 것이 있어, 학문에 전념토록 하였던 것. 학당은 고려말기 부터 설치됐던 학교. 지방의 향교(鄕校)에 대하여 중앙의 각 부에 두었다.

이 제도는 중국에도 없었던 것으로, 고려말 유학 진흥의 현실적 요청에 따라 설치한 것이 시초가 되어 조선조에 들어 발전을 보았던 기관이다.

향교(오늘날 공립중·고등학교에 해당)와는 달리 문선왕묘(文宣王廟)가 없는것이 특징이다.

학당은 1261년(고려 원종2년)에 동·서의 두 학당을 처음으로 설치하여 각 별감(別監)을 두고 가르친 것이 그 처음이다. 그 뒤, 유교가 불교를 대신하여 사상계를 지배하게 되자 개경(開京)의 각 부(部)에 학당을 설립, 5부학당(五部學堂)을 정비 강화하였다.

이 제도는 조선조에 들어서도 고려의 제도를 그대로 답습, 서울을 동·서·중·남·북의 5부로 나뉘어 각각 학당(학교)을 하나씩 설치한 것이 5부학당이다.

처음에는 학사(學舍)가 없어서 대부분은 사원(寺院)을 이용하였으나 1411년(태종11)에 처음으로 남부학당이 세워짐을 계기로, 그 뒤 나머지도 모두 건물을 갖게 되었다. 그러나 북부학당(北部學堂)은 여러 차례 설치하려고 하였으나 끝내 설치를 못하고, 1445년 6년(세종27, 8)에 폐지, 4부학당(四部學堂)만이 존속하였다. 보통 이를 4학(四學)이라고 불렀다(또, 일설에 따르면 조선조에 들어와서는 처음부터 5부학당은 설치를 못보고 4부학당만이 있었다고도 한다).

학당은 재사(齋舍:寄宿舍)제도를 마련하고, 그 운영은 나라에서 맡았다. 나라에서는 학생들을 교육하기 위하여 학전(學田), 노비(奴婢), 잡물(雜物) 등을 사급(賜給)하였을 뿐만 아니라 전라북도 연안에 있는 여러 섬들의 어장(漁場)을 주어 그 세(稅)로써 비용을 충당케 하였다. 처음에는 교수 2인, 훈도(訓導) 2인을 두고 성균관(成均館) 직원으로 하여금 겸직케 하였으나, 뒷 날에는 각 1인씩 줄여 겸직을 없앴다.

그리고 수업상태를 감독하기 위하여 예조(禮曹)와 사헌부(司憲府)에서 끊임없이 감독의 끈을 늦추지 않았다.

학당의 입학자격은 양반과 서인의 자제가 입학했고 학령(學令)은 소학(小學)으로 정하여, 입학하면 소학부터 외우게 하고 매 5일마다 시험을 치렀다.

예조에서는 날마다 시험을 치르고 1년의 성적을 왕에게 보고하였던 것이다. 성적이 우수한 생도는 성균관에 진학시키는 것이 교육목표였다.

그러나 때로는 학당에서 생원시(生員試), 유월회시(六月會試), 알성시(謁聖試)를 통해 직접 생원, 진사시의 회시(會試)에 응할 수 있어 뚜렷한 체계는 없었다. 학생 수는 백명이었다.

임진왜란으로 학당이 모두 불타서 그 뒤 건물을 세웠으나 학생수가 날로 격감, 사실상 유명무실하게 되어버렸다. 구한말에 이르러, 관립학당이 부진하자 외국인들에 의해 사학(私學)이 세워지면서 학당의 이름을 따다 붙인 것이 배재학당(培材學堂), 이화학당(梨花學堂)같은 것이 그 보기다.

오늘날 중학동(中學洞: 현 한국일보사 자리)도 조선조때 4학당의 하나인 중학당(中學堂)이 있었던 자리. 그래서 ‘중학동’이란 땅이름이 생겼고, 그 자리에 오늘날 총칼보다 더 강한 춘추(春秋)의 필법을 휘두르는 언론기관이 들어 서있을 뿐아니라, ‘펜(筆)’을 상징하는 ‘필탑(筆塔)’이 세워진 것도 땅이름과 그리 무관하지 않는 것 같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