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풍향계] 창당정국, 불 붙는 '세 불리기'

07/28(수) 12:05

국민회의의 신당창당 선언이 향후 정국구도를 어디까지 바꿔 놓을까. 이번 주간에는 아무래도 이 물음이 정가안팎의 주요관심사일 것이다. 국민회의의 신당창당 수순의 구체화는 결코 국민회의만의 일로 머물지 않는다. 어떤 형태로든지 공동여당의 한 축인 자민련과 야당인 한나라당에도 중대한 파급영향을 미칠 것이기 때문이다.

국민회의는 당초 자민련과의 합당을 전제로 한 ‘2+알파’ 방식의 신당창당을 추진했다. 하지만 김종필총리와 자민련의 거센 반발로 이 구상이 벽에 부딛치자 독자 신당창당 카드를 들고 나왔다. 재야·시민단체 및 각계의 참신하고 유능한 인재들을 대거 영입해 개혁과 전국정당화를 컨셉으로 하는 ‘국민의 정당’을 만들어 보이겠다는 포부다. 말할 것도 없이 내년 총선을 겨냥한 세불리기이자 개혁과 지역구도 타파라는 이 시대 최대의 명분을 선점하는 전략이기도 하다.

공동여당의 한 축인 자민련과 한나라당이 손놓고 있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국민회의의 세확장은 곧 자신들의 입지의 약화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민련도 서둘러 세확장 대열에 뛰어 들었다. 박태준총재는 24일 김대중대통령과의 주례회동이 끝난 뒤 “자민련도 내년 총선에 대비해 각계의 유능한 인사들을 영입하고 당세를 확장키로 김대통령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회동에서 김대통령이 먼저 박총재에게 자민련의 외부인사영입필요성을 제기했다는 점이 흥미롭다. 자민련은 주로 보수성향의 인사들을 영입해 당의 보수이미지와 내년 총선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자민련의 일부인사들은 보수대연합론을 펴기도 한다.

외부인사영입 물밑경쟁, YS행보도 관심

자민련은 그러나 국민회의가 추진중인 ‘1+알파’ 신당창당이 궁극적으로 자민련까지를 포함한 ‘2+알파’의 정계개편으로 가기 위한 우회전술로 보고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한나라당 역시 각계의 신진 엘리트 영입작업을 선언했다. 학계와 법조계, 경제계의 인사들을 영입해 여권 중심의 정계개편을 봉쇄하는데 그치지 않고 한나라당 이니셔티브로 정국구도를 바꾸는 적극적인 역(逆)정계개편까지 시도한다는 것이다. 한나라당 주변에서는 벌써 대전 법조비리로 촉발된 검찰파동 와중에서 옷을 벗은 심재륜 전대구고검장, 안강민·최병국 전검사장, 이한구 대우경제연구소장 등의 영입설이 파다하다.

하지만 내년 총선이 9개월 가량이나 남아 있고 여야 공히 공천보장 등 영입인사에 대한 구체적인 예우책이 아직 마련돼 있지 않아 영입경쟁이 본격화하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국민회의의 신당창당계획도 실제 프로그램보다 말이 앞선 측면이 강하다. 그래서 ‘창당정국’은 의외로 당분간은 소강국면에 빠져들 개연성이 높다.

한나라당도 내부 현안이 적지 않아 외부인사 영입작업 등에 진도를 나가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무엇보다도 YS의 정치재개 행보를 둘러싸고 당내 갈등이 깊어 지고 있다. YS는 지난 주에 민주산악회 재건 방침을 밝힌데 이어 26일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DJ정권퇴진운동을 벌이겠다고 선언하고 나서는 등 활동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YS의 이같은 행보가 궁극적으로 PK지역을 근거로 한 신당창당을 목표로 할 경우 이회창총재측과 한판 대결이 불가피해진다. 이한동고문이나 조순명예총재 등 최근 여권의 영입설이 돌았던 한나라당 인사들의 처신을 둘러싸고도 말들이 많을 것 같다.

이번주에는 특검제법안과 국정조사계획서작성 옷사건의 국회조사 방법 등을 놓고 여야간의 공방도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26일부터 실무협상팀을 가동, 절충안을 마련해 8월2일 개회하는 206회 임시국회 초반에 조폐공사파업유도의혹과 옷로비사건 에 대한 특별검사임용법안을 제정할 예정이다. 그러나 특별검사의 임명주체와 활동기간을 둘러싸고 여야간 이견이 커 난항이 예상된다. 옷사건의 국회 법사위 조사에 대해서는 증인·참고인의 범위와 TV 중계 등 공개여부가 관건이다.

이계성·정치부차장 wkslee@hk.co.kr


(C) COPYRIGHT 1999 THE HANKOOKIL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