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삼성-채권단, 상호협력으로 갈 듯

삼성자동차 채권단과 삼성그룹이 본격적인 타협협상에 착수함에 따라 남아있는 쟁점들이 무엇인가에 귀추가 쏠리고 있다.

채권단과 삼성간 협상의 가장 큰 쟁점은 이 회장이 내놓은 삼성생명 주식 400만주(협력업체 몫 50만주 포함)가 2조8,000억원에 모자랄 경우 누가, 어떻게 부담하느냐에 관한 문제다. 좀더 엄밀히 말하면 주가가 주당 70만원이 안될 경우 차액분에 대해 삼성이 어느 정도, 어떤 방식으로 책임질 것인가에 관한 협상이다.

채권단은 삼성생명 주식 400만주가 2조8,000억원에 모자랄 경우 삼성이 부족분을 전액 책임질 것을 요구하고 있고, 삼성은 주식가치가 2조8,000억원은 족히 된다며 부족분에 대해 추가보전 약속은 필요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채권단과 삼성은 삼성생명 주식처분 주체와 시기, 부족분 발생시 보전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양측 모두 삼성생명이 조기 상장되고 상장후 주가가 70만원이 돼야 이롭다는데 이해가 일치하고 있어 이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할 것으로 보인다. 또 삼성차 부산공장의 원활한 매각도 서로에게 득이 되기 때문에 채권단의 매각작업에 삼성이 적극 지원한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채권단과 삼성의 협상에서 은행권과 서울보증보험 사이의 이해차이가 협상에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2월 제286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두부향 모락모락 바닷가 마을' 강릉 초당마을 '두부향 모락모락 바닷가 마을' 강릉 초당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