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영화로 뭉치는 21세기 문화주역들

한국과 일본의 영화가 처음으로 한 자리에서 만난다. 9월3~8일 충남 아산에서 열리는 제1회 한·일청소년영화제(KOPAN YF 99)다. 21세기 아시아 문화와 화해의 주역이 될 양국의 청소년들이 편견없는 시선으로 영화를 통해 만나는 축제의 마당이다. 2002년 월드컵 공동개최와 본격적인 양국간 대중문화의 개방에 즈음해 문화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민간차원의 교류를 하는 출발선이다.

이 영화제는 한국일보·요미우리신문·아산시가 주최하고 한·일 청소년 영화제 조직위원회(KOPAN)가 주관하며 문화관광부·충청남도·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가 후원한다.

영화제의 내용

한·일 청소년 영화제의 주무대는 충남 아산시 온양 신정호수 국민관광지 일대. 신정호수 잔디마당에 설치되는 3,000석 규모의 야외 주 상영관을 중심으로 올림픽 국민생활관 극장, 아산시청 대극장 등 4개 상영관에서 하루 5회씩 총 98편을 상영한다. 2일 오후8시에는 SBS FM 공개방송 형식으로 인기가수들이 축하무대를 펼치는 전야제가 열린다.

부분 경쟁방식을 도입한 영화제는 모두 6개 부문으로 나눠진다. 일본을 대표하는 감독들의 장편 극영화 및 재일교포 감독들의 작품으로 현대 일본의 모습을 조명하는 ‘프리즘 오브 재팬’, 동아시아 각국의 우수 영화들을 소개하는 ‘포커스 온 아시아’, 한·일 양국의 대표적 애니메이션을 상영하는 ‘코팬 스페셜’ 이 있다. 이밖에 ‘영 포커스’는 한·일 양국의 중고등학생 및 대학생 등 예비영화인들이 만든 단편영화 41편 중 우수작을 선정해 대상, 심사위원특별상 등 6개 부문을 시상한다. 사전 기획서 및 시나리오 심사를 거쳐 제작비를 일부 지원하는 ‘코팬 프로모션 플랜’ 도 마련했다.

선보이는 일본 명작들

일본 장편은 5편. 하나같이 이번이 아니면 보기 힘든 명작들이다. ‘키쿠와 이사무’는 원로감독 이마이 타다시(今井正)의 59년 작품으로 일본영화 베스트10 중의 하나로 꼽힌다. 할머니와 사는 남매의 이별과 상처를 통해 2차대전 패전후의 혼혈아 문제를 짚었다. ‘키쿠와 이사무’가 과거라면 이소무라 이츠미치(磯村一路)감독의 ‘파이팅 에츠고’(98년)는 현대 최고의 청춘영화라 할 수 있다. 가수 이상은이 주제가 ‘어기여 디여라’를 불러 화제가 됐던 요코하마영화제 감독상 수상작이다. ‘하나-비’로 우리에게 소개된 키타노 타케시(北野武) 감독의 91년 작 ‘그 여름 가장 조용한 바다’와 92년 400만 관객동원으로 괴담시리즈의 원조가 된 히라야마 히데유키(平山秀幸) 감독의 ‘학교괴담’, 동명만화를 원작으로 한 시노다 마사히로(條田正浩)의 ‘소년시대’가 선을 보인다.

‘일본인도 한국인도 아닌 이방인’으로 살아가는 재일교포 감독들의 주옥같은 영화 3편도 소개된다. 김우선의 ‘윤의 거리’(89년)는 젊은 사랑을 통해 재일동포의 애환을, 김수길의 ‘어스’(91년)는 청소원을 통해 환경문제를 다뤘다. 김덕철의 위안부 문제를 다룬 ‘건너야 할 강’은 마이니치영화제 최우수 다큐멘터리상 수상작.

현대 일본사회를 독특한 시각과 비판적으로 접근한 테라다 야노리(寺田靖範) 감독의 ‘아내는 필리핀인’과 고바야시 시게루(小林茂) 감독의 ‘방과후’와 ‘자전거’도 놓치기 아까운 일본 다큐멘터리. 인도네시아의 ‘천사들에게 보내는 편지’와 베트남의 ‘냠’, 몽골의 ‘불길한 운명’과 우즈베키스탄의 ‘난 희망한다’도 힘들게 찾아낸 아시아 명작들. ‘반딧불의 묘’로 유명한 다카하시 이사오(高畑勳) 감독의 ‘첼로리스트 고슈’ 등 일본 애니메이션 6편과 한국 김청기 감독의 ‘태권 브이’3편도 상영된다.

한국영화는

‘수학여행’(감독 유현목) ‘저 하늘에도 슬픔이’(김수용) ‘제7교실’(이형표) 등을 오랜만에 다시 만날 수 있다. 칸 영화제 단편부문 심사위원상을 받은 송일곤의 ‘소풍’, 임필성의 ‘소년기’, 민규동의 ‘허스토리’, 이성강의 ‘덤불속의 재’ 등 한국 우수단편과 애니메이션 40여편도 ‘코리아 영 오피니언’에 모았다.

방한하는 일본 감독

‘파이팅 에츠코’의 이소무라 이츠미치, ‘감각의 제국’을 감독한 오시마 나기사 등과 함께 ‘쇼치쿠(松竹) 누벨바그’를 이끌며 전위적인 작품을 발표해 온 시노다 마사히로, ‘학교괴담’의 히라야마 히데유키 감독이 처음 한국을 찾는다. 재일동포 감독 김덕철, 김우선 감독도 온다. ‘천사에게 보내는 편지’를 출품한 인도네시아의 가린 누구토흐 감독, 몽골 영화 ‘불길한 운명’의 여주인공이자 몽골의 대표 여배우인 체체구도 방한한다.

다양한 행사

9월 4, 5일 아산시청 앞 가설무대에는 ‘코팬 초이스 아티스트’로 선정된 가수 이상은이 무대에 선다. ‘담다디’때와는 달리 동양의 선(禪)에 기초한 내면의 소리를 담아내는 그녀의 신비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 청소년들의 대표적 문화인 힙합의 축제인 ‘힙합! 페스티벌’도 열린다.

양국 영상학회가 공동주관하는 ‘한일 청소년 영화의 현황과 전망’ 등 세미나도 있다. 영화상영 후 감독, 배우와 관객의 대화의 장도 마련하고 우리 배우들의 사인회도 있다. 5, 6일에는 일본인 참가자들을 위한 전통혼례 재연과 ‘우리떡 시식코너’가 열린다.

영화제 가는 길

영화제 기간 서울에서 매일 다섯 차례 셔틀버스가 아산까지 왕복한다. 다양한 관람을 위해 1회 관람티킷(3,000원) 외에 심야상영 티킷(5,000원)과 원데이 티킷(1만원)도 발행한다. 티킷 예매 및 문의는 티켓 파크(02-538-3200). 영화제 문의는 영화제 조직위원회 (02-543-0403), 한국일보 문화부(02-724-2428, 2429). 인터넷 (www.kopan.co.kr)으로도 자세한 정보를 볼 수 있다. 이대현·문화부 기자 leedh@hk.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