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전자상거래] 일본 전자상거래, 매년 2배씩 고속성장

물건을 집접 보고 살 수 있는 전자상거래가 일본에서 6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대형 잡화점인 세븐일레븐 재팬과 소니전자, 노무라종합연구소, NEC, 미쓰이물산 등 8개 기업은 최근 상품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전자상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합작회사를 설립했다고 발표했다.

세븐드림닷콤(7dream.com)으로 명명된 이 회사는 세븐일레븐 재팬이 51% 출자하고 NEC와 노무라종합연구소가 13%씩, 소니 6.5%, 미쓰이물산이 6%를 출자한다. 업종별 대기업이 공동으로 인터넷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븐드림닷콤은 6월부터 인터넷에 홈페이지를 개설하고 세븐일레븐의 전국 8,000개 점포에서 전용단말기를 활용해 티켓 예약, 음반판매, 자종차판매중개, 디지털카메라 시진프린트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보 물류시스템개발과 콘텐츠는 각 출자회사들이 특성에 맞춰 제공한다.

세븐드림닷콤은 기존 전자상거래가 제품을 확인할 수 없고 컴퓨터를 통한 대금 결제에 소비자들이 불안해 하는 점을 개선해 전국 체인의 편의점을 통해 결제하거나 물건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일본 통산성이 올해 일본 전자상거래 매출을 4,300억엔으로 예상하는 등 일본에서 전자상거래는 매년 2배씩 성장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