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비, 일본을 삼키다

2000 03/29(수) 23:19

두꺼비 진로소주의 일본 열도 장악력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일본 대장성 관세국에 따르면 진로는 1999년 한해동안 380만상자(한 상자는 700㎖ 12병)가 팔려 일본내 수입주류 시장에서 버드와이저를 제치고 1위에 올라섰다.

진로는 1998년 난공불락으로 불리는 일본 소주시장에서 최초로 시장점유율 1위에 올랐는데 그 기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는 것이다. 진로의 이러한 성공은 소주 칵테일을 좋아하는 일본인을 겨냥, 당도를 낮추는 한편 용기 로고 라벨 디자인 등을 세련되게 바꿨기 때문. 또 지난해 9월 출시한 캔소주(칵테일소주)의 호조도 일조를 했다.

이에 따라 진로재팬은 금년도에 470만 상자(소주 425만상자, 캔소주 45만상자), 2001년 500만 상자를 판매한다는 목표아래 일본 시장에서의 유통망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C) COPYRIGHT 1999 THE HANKOOKILBO